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실패해도 웃어버리는, '즐기는 우상혁' 이길 자 없다

입력 2021-08-02 12:08 수정 2021-08-02 13: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일 도쿄올림픽 남자 높이뛰기에서 2m 35 한국신기록을 세우며 4위를 차지한 우상혁이 도쿄 올림픽스타디움에서 경기 종료 후 태극기를 펼치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1일 도쿄올림픽 남자 높이뛰기에서 2m 35 한국신기록을 세우며 4위를 차지한 우상혁이 도쿄 올림픽스타디움에서 경기 종료 후 태극기를 펼치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참 떨릴 법도 한데 여유 있는 모습입니다.

자기 순서가 오자 관중석을 향해 박수를 치며 호응을 유도합니다. 그 힘을 얻어 높이 날았습니다.

혹여나 실패해도 심각하지 않습니다. 그냥 웃어버리고 맙니다. 그리곤 "괜찮아!"라고 외칩니다.

 
도쿄올림픽 남자 높이뛰기 우상혁이 1일 도쿄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결선에서 한국신기록 2.35미터를 성공한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도쿄올림픽 남자 높이뛰기 우상혁이 1일 도쿄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결선에서 한국신기록 2.35미터를 성공한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육상 국가대표 우상혁(25·국군체육부대)의 이야기입니다.

우상혁은 어제(1일) 남자 높이뛰기에서 2m 35를 넘으며 한국 신기록을 세웠습니다. 자신의 최고 기록보다 4cm나 더 높게 날았습니다. 한국 육상이 결선에 진출한 건 25년만, 사상 최고 성적입니다.

메달도 노려볼 만했지만 아쉽게 4위에 그쳤습니다. 정작 우상혁은 "후회 없이 뛰었다. 이건 정말 후회 없는 경기다. 그래서 행복하다"며 오히려 국민을 위로했습니다. 자신의 SNS에도 "응원해주신 모든 국민 여러분께 감사하다. 높이 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고 소감을 남겼습니다.

우상혁은 경기 내내 환하게 웃었습니다. 즐기고 있었습니다. 한국 신기록을 달성했을 때는 크게 뛰어오르며 함성을 질렀습니다. 마지막 도전이 실패로 끝났을 때도 한 번 씨익 웃고는 카메라를 향해 경례했습니다. 경기를 마친 후에는 다른 선수들과 함께 육상 100m 결승을 관전하며 응원하기도 했습니다.

 
우상혁이 경기 종료 후 공동 1위를 한 이탈리아 탐베리와 함께 육상남자 100미터 결승전을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우상혁이 경기 종료 후 공동 1위를 한 이탈리아 탐베리와 함께 육상남자 100미터 결승전을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즐기는 자를 이길 수 없다는 걸 보여줬다", "건강한 미소를 보여줘서 경기를 보는 것만으로 위로가 됐다", "높이뛰기가 이렇게 즐거운 종목이었나. 보는 사람도 기분이 좋았다", "마지막 경례는 올림픽 최고의 장면이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성과 측정의 기준이 스스로에게 있고 큰 경기의 압박도 즐길 줄 아는 새로운 세대의 선수들 정말 멋있다"는 글도 눈에 띄었습니다.

우상혁은 어린 시절 교통사고로 인해 오른발이 왼발보다 작습니다. 188cm 신장이지만 높이뛰기 선수 중에는 작은 키에 속합니다. '짝발'과 '단신'이라는 신체적 한계를 극복한 우상혁은 노력과 즐기는 것을 무기로 세계 경기에서 우뚝 섰습니다.

다음 목표는 파리올림픽에서 메달을 획득하는 겁니다. 오늘의 성적에 만족하고, "난 아직 어리지 않냐"며 내일을 내다보는 우상혁의 건강한 자신감이 3년 뒤를 기대하게 합니다.
 
도쿄올림픽 남자 높이뛰기 우상혁이 결선에서 2.39미터 시도 전 박수를 유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도쿄올림픽 남자 높이뛰기 우상혁이 결선에서 2.39미터 시도 전 박수를 유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도쿄올림픽 남자 높이뛰기 우상혁이 1일 도쿄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결선에서 2m39 바에 최종실패한 뒤 거수경례로 마무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도쿄올림픽 남자 높이뛰기 우상혁이 1일 도쿄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결선에서 2m39 바에 최종실패한 뒤 거수경례로 마무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