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산은 담대했다…마지막 10점 쏘고 '양궁 첫 3관왕'

입력 2021-07-30 17:00 수정 2021-07-30 19: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올림픽 금메달 3관왕에 오른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보여주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올림픽 금메달 3관왕에 오른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보여주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양궁대표팀 안산이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올림픽 양궁 사상 첫 3관왕입니다.

오늘(30일) 안산은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개인전 결승에서 엘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선수단)를 슛오프 접전 끝에 이겼습니다.

1세트는 무승부였습니다. 2세트는 안산이 이겼지만 3세트와 4세트는 상대가 가져갔습니다. 5세트에서 안산이 이기면서 동점이 됐습니다. 슛오프에서 안산이 10점을 쏘면서 결국 승리했습니다.

안산은 경기 중 조금 흔들리는 모습도 보였지만 금세 집중력을 발휘하며 뛰어난 경기력을 보였습니다. 마지막 한 발에 운명이 갈리는 슛오프에선 침착하게 활을 쐈고, 10점을 맞혔습니다.

이로써 안산은 이번 올림픽에서 개인전을 포함해 혼성 단체와 여자 단체에서 모두 금메달을 땄습니다.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에 등극하는 새 역사를 쓴 주인공이 됐습니다.

안산은 이번 올림픽을 치르며 마음고생이 많았습니다. 첫 올림픽이라는 중압감과 동시에 이른바 '숏컷 논란'이 있었습니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안산의 짧은 머리(숏컷)를 두고 '페미니스트'라며 공격한 겁니다. 하지만 스무 살의 안산은 흔들림 없이 자신의 경기를 해냈고, 금메달 3개를 목에 걸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