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물살 가를 때마다 새 역사' 황선우, 100m 결승 진출

입력 2021-07-28 19:26 수정 2021-07-28 19: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물살 가를 때마다 새 역사' 황선우, 100m 결승 진출

[앵커]

고등학교 3학년 수영 선수 황선우가 또 한번 세상을 놀라게 했습니다. 자유형 100m에서 한국 신기록을 세운 지 하루 만에 이번엔 아시아 신기록을 썼습니다. 무엇보다 결승에 진출한 8중 유일한 아시아 선수입니다. 물론 올림픽 역사에서 한국인 최초기도 합니다.

첫 소식, 정재우 기자입니다.

[기자]

< 자유형 남자 100m 준결승 >

모두가 금메달 후보로 꼽히는 미국의 드레셀이 얼마나 빠른지 지켜보던 자유형 100m, 그러나 미국 NBC 방송은 다른 이야기를 합니다.

[미국 NBC 중계 : 주목해야 할 선수는 18살의 황선우입니다. 젊은 스타들이 확실히 페이스를 맞추고 있습니다.]

출발 속도가 0.58초로 가장 빨랐던 황선우는 드레셀의 바로 옆, 3번 레인에서 바짝 붙어 물살을 갈랐습니다.

크게 뒤처지지 않고 따라붙었지만 50m까지는 8명 출전 선수 중 5위에 그쳤습니다.

그러나 이후부터는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10미터 정도를 남겨두곤 최고의 속도를 뽐냈습니다.

초속 1.86m까지 끌어냈습니다.

준결승 1조에서 마지막 순위는 3위였지만 기록은 47초 56, 하루 전 자신이 세웠던 한국 신기록을 갈아치웠고, 나아가 6년 전, 중국의 닝제타오가 썼던 아시아 기록도 0.09초 앞당겼습니다.

더불어 주니어 세계 신기록이기도 했습니다.

경기가 끝나고 드레셀은 "내가 열 여덟살 때보다 더 빠른 선수"라고 황선우를 치켜세웠습니다.

스스로도 놀랐습니다.

[황선우/수영 국가대표 : 지금 정말 너무 힘든데, 제 안에서 초인적인 힘이 나오는 것 같아요.]

황선우는 전날 200m 결승에 이어 100m 예선, 그리고 계영 800m까지 뛰어 너무 피곤해서 새벽 2시에나 잠이 들었다고 고백했습니다.

그런데 곧바로 아시아 신기록으로, 또 아시아 선수론 유일하게 100m 결승에 올랐습니다.

[황선우/수영 국가대표 : 결승에도 올라가기 힘든 종목이어서 그냥 작전 같은 건 없고, 제 온 힘을 다 쏟자고 했어요.]

결승진출자 중 네 번째로 빠른 기록이고, 전체 1위 선수와는 0.45초 차이가 나서 메달도 불가능한 게 아닙니다.

헤엄칠 때마다 한국 수영의 역사를 바꾸고 있는 황선우는 내일(29일) 자유형 100m 결승에서 또 한 번의 드라마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