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목줄·입마개도 없던 사냥개 6마리…갑자기 모녀 덮쳐

입력 2021-07-27 20:15 수정 2021-07-30 17: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틀 전, 산책을 하던 사냥개들이, 길 가던 모녀를 덮쳐 크게 다치게 했습니다. 여섯 마리의 개들은 목줄과 입마개를 하지 않은 상태였고, 개 주인은 경운기를 타고 따라오고 있었습니다.

임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경북 문경시 영순면에 사는 40대 여성 A씨는 지난 25일 저녁 60대 어머니와 함께 집 근처 산책길을 걷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목줄과 입마개도 안 한 큰 개 6마리를 봤습니다.

사냥개인 잡종 그레이하운드와 잡종견이었습니다.

개 주인은 개들을 앞세우고, 경운기를 타고 뒤따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개들이 모녀에게 달려들었습니다.

모녀는 머리와 얼굴, 목 등을 물려 크게 다쳤습니다.

개들을 피하려고 피를 흘리며 400m 가까이 내달렸다는 게 피해자 측 설명입니다.

[피해자 가족 : 여기는 어머니 복대가 발견이 됐고. 저 초입구에는 피가 지금 바닥에 묻어 있어요, 아직도.]

경찰은 개 주인을 중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해 조사중입니다.

일부 주민들은 이 개들이 과거 다른 동네 개를 물어죽인 적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웃 주민 : (목줄과 입마개 채우라고 해도) 말을 안 들어요, 그 친구가.]

현행법상 개 주인의 부주의로 사람이 크게 다치면 5년 이하 금고형 또는 2000만 원 이하 벌금형을 받을 수 있습니다.

60대 남성인 개 주인은 사람이 많이 없는 늦은 밤이었고 늘 그렇게 산책을 시켜왔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