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카뱅' 전세대출 피해 눈덩이…금감원, 조사 착수

입력 2021-07-26 20:09 수정 2021-07-30 15: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뉴스룸이 최초 보도한 카카오뱅크의 전세대출 지연사태 속보입니다. 확인된 피해자가 원래의 3배로 늘었습니다. 금융감독원이 대출에 문제가 있다고 보고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과장광고를 한 것인지, 피해자가 얼마나 되는지 살피고 있습니다.

서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직장인 이모 씨는 카카오뱅크에 전세대출을 신청한 뒤 3주 뒤에 부결 통보를 받았습니다.

잔금을 치르기 나흘 전이었습니다.

[이모 씨/잔금일 4일 전 부결 통보 : 다른 은행 대출 심사 받을 수 있는 기회까지도 뺏어버린 거라고 생각하거든요.]

잔금을 치르기 하루 전에 퇴짜를 맞은 A씨 경우도 있습니다.

다른 대출을 끼고 있다는게 이유였습니다.

[A씨/잔금일 1일 전 부결 통보 : 딱 1주일 전이라도 얘길 해줬으면 제가 마련이라도 했겠죠. 밤 12시까지 통화했어요, 돈 빌려보려고 주변에…]

이들 세입자는 카카오뱅크가 대출 심사를 제대로 하고 있는 것인지 의심스럽다고 했습니다.

[A씨/잔금일 1일 전 부결 통보 : 알바몬이나 알바천국에 직원 구한다고 올렸더라고요. '초보도 가능' 이렇게 올렸어요. 당연히 은행원이 해야 되는 것 아닌가. 이게 제1금융권이 맞나.]

대출 피해를 공유하는 채팅방에 들어온 세입자는 일주일 새 90명 가까이 됩니다.

첫 보도 때보다 3배로 늘어난 겁니다.

[이모 씨/잔금일 4일 전 부결 통보 : 3일 이내에 심사하는 것으로 유명하잖아요. 비대면이고 사진 찍어서 내면 되는 거고. 그냥 의심 없이 신청했던 것 같아요.]

이처럼 피해자가 늘자 금감원은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3일 내 심사 된다는 것이 허위 과장 광고는 아닌지, 피해 사례는 얼마나 되는지 들여다본다는 게 금감원 설명입니다.

또, 카카오뱅크 측에 이들에 대한 피해 보상 방안을 강구하라고도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금감원 고위 관계자는 JTBC에 "카카오뱅크 피해자가 많다고 들었다"면서 "피해 규모가 커지면 분쟁조정을 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대출 심사 과정에서 원칙이나 절차를 위배한 점이 발견되면 현장 검사를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전문가들도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전성인/홍익대 경제학부 교수 : 약속을 했으면 지켜라, 아니면 과장 광고니까. 3일 이내에 해주겠다고 했으면 서류가 부족하더라도 3일 내 해주든지 못 하겠다고 하면 빨리빨리 얘길 해주든지…]

이에 대해 카카오뱅크는 "금융당국의 조사에 성실히 협조하는 한편 인력을 늘려서 대출 신청자의 심사가 빨리 진행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지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