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야 소득 하위 88%에 재난지원금 25만 원 지급 합의

입력 2021-07-23 18:44 수정 2021-07-23 19: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JTBC 캡처〉〈사진=JTBC 캡처〉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오늘(23일) 오후 소상공인 지원과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 처리에 잠정 합의했습니다.

여야는 가장 큰 쟁점이었던 재난지원금 지급 기준과 관련해, 소득 하위 88%까지 확대 지급하는 방안에 합의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고소득자 12%를 빼고 1인당 25만 원씩 지급됩니다.

소상공인 지원 규모는 희망회복자금과 손실보상금을 합쳐 1조 5,000억~1조 6,000억 원 정도 증액하기로 했습니다. 정부 제출 추경안에 명시된 2조 원 규모의 국채 상환은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전체 추경 규모는 약 34조 9,000억 원으로 정부 안보다 약 1조 9,000억 원 늘었습니다.

추경안은 실무 작업을 거쳐 오늘 밤늦게 본회의에서 처리될 예정입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