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원정 숙소 술판' 키움·한화 선수들 출장정지 징계

입력 2021-07-23 20: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원정 숙소 술자리로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긴 프로야구 키움의 한현희, 안우진이 36경기 출장 정지와 제재금 5백만 원의 징계를 받게 됐습니다.

한화의 윤대경, 주현상에겐 10경기 정지와 제재금 2백만 원이 부과됩니다.

5명 이상 사적 모임 금지를 어기고, 호텔에서 외부인과 술자리를 가졌으며 이 사실을 구단에 제대로 알리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한국야구위원회, KBO의 정지택 총재는 방역수칙을 철저히 관리하겠다며 사과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