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친윤' 중진 vs 이준석 공방…어떻게 보나?ㅣ썰전 라이브

입력 2021-07-23 18: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 인용보도 시 프로그램명 'JTBC 썰전 라이브'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 방송 : JTBC 썰전 라이브


[앵커]

오늘(23일) 소셜미디어에선 말 그대로 썰전이 벌어졌습니다. 먼저 국민의힘 5선 정진석 의원, '0선 대표'를 겨냥해 정치는 예능이 아니라고 일침했고, 곧이어 4선 권성동 의원도 당 대표는 평론가가 아니라고 했습니다. 두 사람의 공개 비판, 바로 '절친' 윤석열 후보 때문입니다. 어제는 장제원 의원이 대표 리스크를 언급하며 자해 정치라고도 했었는데요. 최근 이 대표는 윤 후보를 비빔밥의 당근으로 비유하기도 하고, 윤 후보의 지지율이나 행보에 대한 언급도 했었고요. 또 당밖 주자를 돕는 일에는 선을 긋기도 했습니다. 계속된 야박한 평가에 윤 후보, 직접 불편함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윤석열/전 검찰총장 (어제) : 글쎄 뭐 여의도 정치가 따로 있고, 국민의 정치가 따로 있고 뭐 하겠습니까?]

그러자 이른바 '친윤' 그룹이 유력 대선주자 윤석열 후보를 보호하겠다고 나선 겁니다. 이에 대해서 이준석 대표도 불쾌하단 입장입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어떻게 서울 시장 재·보궐선거에서 당원과 국민들이 오세훈시장 중심으로 해서 똘똘 뭉쳐서 이뤄낸 승리를 윤석열 총장에 의해서 이뤄낸 승리라고 말씀하십니까 이건 저는 너무 '선을 넘었다' 이렇게 생각하고…]

그러면서 당을 중심으로 흔들림 없이 가겠다고 말을 마쳤는데요. 당 밖 유력 주자를 둘러싼 신경전, 국민의힘 내부의 힘겨루기가 시작된 걸까요?

Q. '친윤' 중진 vs 이준석 공방…어떻게 보나?
Q. 이준석, 연일 윤석열 압박…이유는?
Q. 윤석열 지지율 하락세…전망은?
Q. "윤석열은 동지" 발언…평가는?
Q. 김동연 '제3지대' 행보…향후 전망은?

(*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관련VOD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