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현 정부 정통성에 흠집"…국민의힘, 대통령 사과 촉구

입력 2021-07-23 07:50

'김경수 26일 재수감' 청와대 침묵…민주당 '대리 방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경수 26일 재수감' 청와대 침묵…민주당 '대리 방어'

[앵커]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징역 2년이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다음 주 월요일에 다시 수감됩니다. 이번 판결이 나오고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고 있는 국민의힘에서는 당시 사건이 선거 조작사건이라고 했고 민주당은 국정원 댓글 사건과는 다르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공식 입장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김태영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김경수 전 지사의 유죄 판결로 대선 당시 댓글 여론조작이 사실로 확인된 만큼 그 선거에서 승리한 현 정부의 정통성에도 흠집이 갔다는 겁니다.

[김기현/국민의힘 원내대표 :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한참 후퇴시킨 선거 개입을 넘어서서 선거 조작사건입니다. 몸통은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입니다.]

당시 출마했던 야권 후보들도 일제히 목소리를 냈습니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김 전 지사의 '윗선'도 밝혀져야 한다며 문 대통령을 겨냥한 가운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지난 대선 결과를 범죄에 따른 이득으로 규정했습니다.

[안철수/국민의당 대표 : 그 범죄로 가장 큰 이득을 본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인데도 아무런 입장도 반응도 없습니다. 유체이탈하고 아랫사람 탓만 합니다.]

하지만 청와대는 이틀 연속 침묵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대신, 방어는 여당이 맡고 나섰습니다.

[윤호중/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보수정부에서) 대선에 조직적이고 적극적으로 개입했던 국정원 댓글 공작사건과는 질적으로 다른 사건이라는 것을 말씀드립니다.]

문 대통령의 측근으로 대선 캠프에서도 활동했던 윤건영 의원도 대통령이 직접 사과해야 한단 요구에 "대꾸할 가치도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상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