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셔먼 "한국과 미국, '퍼미션' 필요 없다"…BTS 노래로 동맹 강조

입력 2021-07-22 17:48 수정 2021-07-23 09:56

"北, 대화 제의에 빨리 호응하길 기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北, 대화 제의에 빨리 호응하길 기대"

셔먼 "한국과 미국, '퍼미션' 필요 없다"…BTS 노래로 동맹 강조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22일) 방한한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을 접견하고 "한미 동맹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많은 역할과 기여를 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셔먼 부장관은 요직을 두루 거친 베테랑 외교관"이라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의 귀환'을 강조했는데, 국무부의 토니 블링컨 장관과 셔먼 부장관 진용을 보면 '외교의 귀환'을 추가해야 할 것 같다"며 기대가 크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 당시, 한·미 양국의 공동 목표인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계속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앞으로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해 셔먼 부장관이 적극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셔먼 부장관은 "북한이 미국의 대화 제의에 대해 빨리 호응하기를 기대한다"며 "대북 정책과 관련해 한국과 긴밀히 조율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셔먼 부장관은 또 25~26일 중국 방문 기간 중국 정부와 대북정책을 심도있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셔먼 부장관은 "한국에 오니 제2의 고향에 온 느낌"이라며 친근감을 나타냈습니다. "한국은 미국의 본격적인 파트너이자 진정한 글로벌 파트너"라면서입니다.

특히 방탄소년단의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를 빗대 한미동맹을 강조했습니다. 셔먼 부장관은 "한국과 미국은 함께 호흡을 맞춰왔기 때문에 퍼미션(허가)이 필요없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퍼미션'이 언급된 맥락에 대해 "전반적으로 한·미 관계가 긴밀하다는 의미에서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