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의용, 셔먼 미 부장관 접견…북한 대화 견인 노력 계속키로

입력 2021-07-22 13:22

한미동맹 발전 의지 다지며 정상회담 후속 조치 이행 논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미동맹 발전 의지 다지며 정상회담 후속 조치 이행 논의

정의용, 셔먼 미 부장관 접견…북한 대화 견인 노력 계속키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2일 방한 중인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접견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전날 입국한 셔먼 부장관과 팔꿈치 인사를 한 뒤 비공개 면담에 들어갔다.

양측은 한미 정상회담 후속 조치, 한반도 문제, 역내·글로벌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정 장관은 한미동맹과 북핵 문제에 정통한 셔먼 부장관의 취임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한국 측과 긴밀히 소통·공조하면서 한미동맹 발전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했다.

또 한미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지난 5월 정상회담 후속 조치 이행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셔먼 부장관은 동북아와 인도·태평양 등 지역의 평화, 안정, 번영의 핵심축인 한미동맹의 발전을 매우 중시하는 차원에서 방한했다며 앞으로 한미동맹 발전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했다.

양측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목표를 재확인하고, 목표 달성을 위해 외교와 대화가 필수적이라는 데 공감하면서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견인하기 위해 한미 간 각급에서 긴밀한 공조를 계속하기로 했다.

아울러 미얀마 문제와 기후변화 등 주요 역내·글로벌 현안과 관련해 한미 공조를 심화하기로 했다.

접견에는 마크 내퍼 후임으로 최근 국무부의 한국·일본 담당 부차관보에 임명된 마크 램버트와 킨 모이 동아태 수석부차관보도 배석했다.

셔먼 부장관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했으며 이후 기후변화 관련 간담회 참석, 서울 소재 박물관 방문 등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셔먼 부장관은 23일에는 최종건 외교부 차관과 '제9차 한미외교차관 전략대화'를 한다.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는 작년 7월 이후 1년만으로, 바이든 정부 들어서는 처음 개최된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