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또 최다 확진…정부 예측한 정점 '1784명' 11일 빨라

입력 2021-07-21 20:00 수정 2021-07-21 21: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1일) 새로 나온 확진자 수는 1,784명입니다. 원치 않는 기록이 일주일 만에 또 깨졌습니다. 수도권은 물론 비수도권의 확산세가 심각합니다. 오늘 하루에만 600명대 확진자가 나왔는데 비수도권에서 이렇게 많이 나온 건 지난 1차 유행 이후 처음입니다. 상황이 이렇다는 건 결국, 지금이 정점이 아닐 수 있단 얘기로 이어집니다. 이미 오늘 저녁 6시 기준으로 확진자가 어제보다 많습니다.

먼저 최승훈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예측한 그래프입니다.

거리두기를 4단계로 올린 뒤 상황이 나빠지면 8월에 확진자가 치솟는다고 예상했습니다.

정확하게는 8월 1일 1,784명입니다.

그런데 오늘 이미 이 숫자가 나왔습니다.

예측보다 11일이나 빠릅니다.

해외에서 들어온 확진자를 빼도 1,726명입니다.

예측치에 거의 가깝습니다.

예상했던 것보다 확산세가 크다는 겁니다.

오늘만 일시적으로 높아진 거로 볼 수도 있습니다.

[이기일/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 : 아마도 보통 수요일에 가장 많은 환자가 생기기 때문에 오늘, 내일. 내일은 또 특히 청해부대의 환자가 가산이 되게 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당분간 확산세는 더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한 사람이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보여주는 감염재생산지수를 보면 알 수 있습니다.

4차 유행이 시작하기 전날인 지난 5일 가장 높았습니다.

그리고 조금씩 낮아지긴 했지만 여전히 1보다 높습니다.

한 사람이 한 명 이상을 감염시킨다는 겁니다.

특히 델타 변이가 심각합니다.

최근 국내 확진자의 47%는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습니다.

특히 이들 3명 중 1명은 델타 변이 확진자입니다.

최근 확진자가 크게 늘고 있는 부산, 경남, 대구, 전남 등에서는 이미 델타 변이가 유행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증가 속도가 빠르다는 것을 고려할 때 몇 주 안에 우점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모든 방역지표에 빨간불이 켜지면서 지금보다 더 크게 번질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