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징역 2년' 김경수 "진실 바뀔 순 없어"…여야, 희비 엇갈려

입력 2021-07-21 11:58 수정 2021-07-21 13:02

여 "아쉽지만 존중" 야 "대통령·여당 사과해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여 "아쉽지만 존중" 야 "대통령·여당 사과해야"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을 확정받은 데 대해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반드시 제자리로 돌아온다는 믿음을 끝까지 놓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지사는 오늘(21일) 대법원 판결 직후 경남도청 앞에서 이렇게 밝히며, "안타깝지만 법정을 통한 진실 찾기는 더 이상 진행할 방법이 없어졌고, 대법원이 내린 판결에 따라 감내해야 할 몫은 온전히 감당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하지만 법정을 통한 진실 찾기가 제게 막혔다고 진실이 바뀔 수는 없다"며 "결백과 진실을 밝히기 위한 노력은 여기서 멈추지만, 무엇이 진실인지 그 최종적인 판단은 이제 국민 몫으로 남겨드려야 할 것 같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동안 저를 믿고 지지해 주신 많은 분께, 특히 지난 3년 동안 도정에 적극적으로 도와주신 경남도민께 진심으로 송구하고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김 지사의 유죄 판결에 대해 여야는 엇갈린 반응을 보였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대변인은 "아쉬움이 크다"면서도 "대법원의 판결을 존중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민주당은 경남도 도정의 공백과 차질을 최소화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댓글 조작과 무관하다'는 김 지사 주장이 대법원에서도 거짓말로 드러났다"며 "김 지사는 정치적, 법적 책임뿐 아니라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김 지사가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캠프의 핵심인사였던 만큼, 문 대통령과 민주당도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민의를 왜곡시키고 민주주의를 위협한 반민주적 행태 당사자로서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지사는 이번 판결로 실형이 확정되면서 지사직을 잃게 됐습니다. 2년 형 집행 기간이 끝나고 5년 동안 선거에도 출마할 수 없습니다. 약 7년 동안 피선거권이 제한되는 셈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