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스가 총리 "일본 일관된 입장 바탕에서 대화 원해"

입력 2021-07-20 08:44 수정 2021-07-20 15: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 같은 우리 측 결정에 일본 스가 총리의 입장은 일본의 일관된 입장에서 한국과 의사소통을 하고 싶다는 것이었습니다. 일관된 입장이라는 건 지금까지의 주장을 고수하겠다는 것으로 보입니다. 막말과 관련해서는 극히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했습니다.

박지윤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 무산 소식이 전해진 뒤 스가 총리가 어제(19일) 오후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총리 : 일본과 한국의 건전한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 우리는 일본의 일관된 입장을 바탕으로 한국 측과 확고한 대화를 지속하고 싶습니다.]

올림픽을 계기로 한 정상회담이지만 사실상 강제징용이나 위안부 문제를 두고 일본 정부의 원칙을 지켰다는 점을 내세운 걸로 보입니다.

일본이 앞으로도 지금까지의 주장을 굽히지 않을 걸로 보여 한일 관계의 난항은 계속될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과 관련한 막말로 물의를 일으킨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에 대해선 유감을 표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총리 : 지적하신 내용에 대해 일본 외교관의 발언이 극히 부적절하고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가 소마 총괄공사를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국의 반발을 의식한 사실상 경질일 수 있는데, 징계 처분을 내리는 것에 대해선 부정적인 입장이라고 전했습니다.

도쿄올림픽 한국 선수단을 격려하려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들의 일본 방문도 취소됐습니다.

문체위 관계자는 "일본 측에서 선수단 격려가 어렵다는 통보가 왔다"며 "선수들을 만나지 못 하면 갈 이유가 없는 게 아닌가"라고 전했습니다.

주한 일본 대사관 총괄공사의 막말 논란과 문 대통령의 방일 무산 등으로 인한 경색 국면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