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스가 "한국과 계속 의사소통"…응당한 조치엔 '소극적'

입력 2021-07-19 19: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바로도쿄 연결하겠습니다.

윤설영 특파원, 문 대통령의 방일 취소에 대해 일본 정부의 입장이 나왔습니까?

[기자]

조금 전 스가 총리가 기자들 앞에서 입장을 밝혔는데요.

"한일관계를 건전히 되돌리기 위해 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기반해 한국 측과 의사소통을 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올림픽을 계기로 한 정상회담이지만 사실상 강제징용이나 위안부 문제를 두고 일본 정부의 원칙을 지켰다는 점을 내세운 걸로 보입니다.

올림픽 개막을 나흘 앞두고 문 대통령의 방일이 전격 취소된 배경을 확인하기 위해 일본 언론들도 분주한 모습인데요.

사실 오늘(19일) 아침까지만 해도 조간신문에서 문 대통령의 방일 날짜까지 보도하는 등 정상회담 불씨는 남아있었던 걸로 봤습니다.

오전 기자회견에 나선 관방장관도 원론적 입장이긴 하지만 문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하면 정중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앵커]

방일 취소에 소마 공사의 막말도 영향을 줬습니다. 일본 정부는 뭐라고 합니까?

[기자]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어떤 상황, 문맥에서 이뤄진 말이라 하더라도 외교관으로서 대단히 부적절한 발언, 매우 유감"이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우리 정부가 요구했던 '재발 방지를 위한 가시적이고 응당한 조치'에 대해선 명확한 답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가토 가쓰노부/일본 관방장관 :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대신이 (해당 외교관의) 근무지에서의 재임 기간 등을 고려해 적재적소의 관점에서 판단할 것입니다.]

정상회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문제인데도 결국 소극적으로 대응했고 양측은 정상회담 개최 조건을 놓고 강제징용 등 현안을 둘러싸고 더 이상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서 문 대통령의 방일 자체도 무산됐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