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8천명 전수조사' 민노총발 시한폭탄 터지나…"마녀사냥" 반발

입력 2021-07-18 18:10 수정 2021-07-18 20: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에 들어간지 벌써 일주일째입니다. 하지만 확진자 수는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번에도 주말 기준으로 가장 많은 확진자가 새로 나왔습니다. 수도권 밖도 확진자가 늘면서, 이대로면 다음 달 하루 확진자가 '3천 명'을 넘길 수 있다는 암울한 전망까지 나옵니다. 결국 조금 전 정부가 내일(19일)부턴 비수도권도 거리두기를 좀 더 강화한다고 발표했습니다. 4명까지만 모일 수 있고, 제주는 3단계, 강원도 강릉은 4단계가 적용됩니다. 사실상 전국이 '셧다운'에 들어가는 건데 이 와중에 걱정되는 일이 또 생겼습니다. 이달 초 민주노총의 대규모 집회 참석자 중 확진자가 나온 겁니다. 

먼저 이 소식부터 윤재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달 초 민주노총이 주최한 '전국노동자대회'에는 조합원 8천여 명이 참가했습니다.

이 가운데 3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공공운수서비스노조에서 일하는 동료입니다.

증상은 지난 14일부터 나타났습니다.

방역당국은 집회 참가자 모두 진단검사를 받으라는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여러 차례 자제를 요청했던 집회의 참석자 중에 확진자가 발생된 것에 대해서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집회 참석자들이 즉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지금이라도 적극 협조해주시길 바랍니다.]

민주노총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심려를 끼쳐 사과한다"면서도 "집회가 감염원이라는 인식을 심는 것은 '마녀사냥'"이라고 했습니다.

공공운수노조도 입장문을 내고 "확진자 세 명은 같은 사무실에서 일하며 점심식사를 같이 했다"며 "집회에서 감염됐다고 판단할 근거는 전혀 없다"고 했습니다.

집회를 통해 퍼졌다면 확진자가 크게 늘어날 수 있습니다.

특히 집회부터 확진자가 나오기까지 2주 가까운 시간이 흘러 그 기간 전파 가능성이 큽니다.

방역당국은 "증상 발생이 집회일로부터 최장 잠복기 범위 내에 있어 집회를 통한 감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감염원을 조사 중"이라고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