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올림픽 개막 '코앞' 일 공사 '망언'…한·일 회담 변수 되나

입력 2021-07-17 18:33 수정 2021-07-17 20: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엔 도쿄 연결해 일본 정부 반응 등을 알아보겠습니다. 윤설영 특파원, 일본 정부 입장이 나온 게 있습니까.

[기자]

오늘(17일)이 토요일이어서 일본 정부의 공식 반응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아이보시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한 자리에서 가시적이고 응당한 조치를 요구했고 아이보시 대사 역시 이를 본국에 전달하겠다고 한 만큼 일본 정부가 어떤 조치를 취할지는 조금 시간을 갖고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다만 일본 안에서도 "외교관이 아니더라도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었다" "더 이상 외교활동을 하기 어렵지 않겠느냐"는 등의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해당 외교관에 대한 본국 소환이나 귀국 조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앵커]

일본 언론들도 이 소식을 전하고 있지요.

[기자]

교도통신, 아사히 신문 등 대부분의 일본 언론들이 자국 외교관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전날 JTBC 뉴스룸의 보도를 인용해 해당 외교관의 발언 내용까지 상세히 보도했는데요.

특히 아이보시 대사 명의로 빠른 사과를 한 이례적 대응과 외교부 차관의 항의성 초치 등을 전하며, 외교적 파장이 어디까지 확산될지 주시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앵커]

올림픽을 코 앞에 두고 한일 정상회담 개최 여부가 큰 관심사였는데, 이번 사건이 어떤 변수로 작용할까요.

[기자]

네, 이번 사건은 올림픽 개막이 일주일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불거졌습니다.

문 대통령의 방일 여부가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물밑에선 한일 양측 정부가 정상회담 개최의 세부 조건을 놓고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상태였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일본 고위 외교관의 망언은 사실상 찬물을 끼얹은 거나 마찬가지입니다.

다만 우리 정부 고위관계자는 JTBC 통화에서 "정상회담의 판이 깨진 건 아니다"라면서도 "악재로 작용한 것은 틀림없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도쿄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영상디자인 : 송민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