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 공사 '망언'에 대사 "매우 유감"…외교부, 대사 초치

입력 2021-07-17 18:11 수정 2021-07-17 18:17

일 총괄공사 '부적절 발언' 보도 이후…커지는 파장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 총괄공사 '부적절 발언' 보도 이후…커지는 파장


[앵커]

시청자 여러분, 뉴스룸을 시작하겠습니다. 어제(16일) 저희 뉴스룸은 주한 일본대사관 소마 히로히사 총괄공사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고 보도해드렸습니다. 대사관 서열 두 번째인 고위 관계자가 도쿄 올림픽 개막을 코앞에 두고, 한일 정상회담 막판 논의가 진행 중인 시점에서 부적절한 표현을 써가며 망언을 한 겁니다. 사안이 엄중하고 파장이 큰 만큼, 오늘도 관련 보도를 이어가겠습니다. 

저희 보도 이후, 일본 대사관이 이례적으로 오늘 새벽 대사 명의로 입장문을 냈습니다. "매우 유감"이라며 "소마 공사에게 엄중한 주의를 줬다"고 밝혔습니다. 우리 정부는 오늘 일본 대사를 불러 강하게 항의했습니다.

먼저 이 소식부터 김혜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늘 새벽 주한 일본대사관은 아이보시 대사 명의로 JTBC 보도에 대한 입장문을 내놨습니다.

대사 명의의 보도 자료를 낸 것도 배포 시각도 이례적이었습니다.

하루 전 JTBC는 소마 히로히사 공사가 오찬 면담 자리에서 성적인 표현을 사용해 한일관계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행보를 깎아내렸다고 보도했습니다.

아이보시 대사는 소마 공사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외교관으로서 지극히 부적절하며 매우 유감"이라면서 "소마 공사에게 엄중한 주의를 줬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외무성 내 대표적인 '한국통'으로 꼽히는 소마 공사는 2019년에 한국에 총괄공사로 부임했습니다.

총괄공사는 대사관 내 서열 두 번째로 대사가 공석이거나 사정이 있을 경우 대리하는 무게 있는 자리입니다.

아이보시 대사는 유감을 표시하면서도 소마 공사의 기존 해명을 이어갔습니다.

"결코 문 대통령에 대한 발언이 아니었으며 그 자리에서 부적절한 발언임을 인정하고 철회했다고 들었다"고 했습니다.

우리 외교부는 강하게 항의했습니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아이보시 대사를 불러 "재발 방지를 위한 조치를 신속히 취해 줄 것을 요구했다"고 전했습니다.

우리 정부가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한 건 지난 4월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이후 3개월만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