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형' 전진, '빵모자' 얽힌 사연 공개 "강호동 때문에 쓰게 됐다"

입력 2021-07-16 15:11

방송: 7월 17일(토) 밤 9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7월 17일(토) 밤 9시

'아형' 전진, '빵모자' 얽힌 사연 공개 "강호동 때문에 쓰게 됐다"
 
신화 전진이 트레이드 마크인 '빵모자'를 쓰게 된 이유를 공개했다.

17일(토)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2000년대를 대표하는 1세대 아이돌 그룹 베이비복스의 간미연과 윤은혜, 신화의 전진과 앤디가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최근 '아는 형님' 녹화에 찾아온 네 사람은 여전히 노련한 입담으로 예능계를 주름잡았던 '원조 예능돌' 저력을 입증했다. 특히 간미연은 묵직한 돌직구 멘트로 큰 웃음을 안겼다.

전진은 본인의 트레이드마크인 '빵모자'를 쓰게 된 계기를 대공개했다. 전진은 "당시 나의 춤을 좋아했던 강호동 덕분에 '댄싱머신'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춤을 원 없이 추게 됐지만, 문제는 (춤을 추면) 머리가 땀에 젖어 엉망이 됐다"라며 "강호동이 진행하는 예능 프로그램에 나가면 미용실에 간 보람이 없었다. 그때부터 빵모자를 쓰기 시작했다"라고 밝혔다. 전진의 말을 들은 앤디 역시 그 시절 헬스장에서 만났던 강호동과의 일화를 회상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추억의 1세대 아이돌 간미연, 윤은혜, 전진, 앤디와 함께하는 JTBC '아는 형님'은 7월 17일(토) 밤 9시에 방송된다.

(JTBC 모바일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