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NC 박석민 사과 "팬과 숙소에서 치맥…부도덕한 상황 없었다"

입력 2021-07-14 16:52 수정 2021-07-14 17:04

'NC발 코로나 사태'로 사상 초유 리그 중단
박민우 국가대표 사퇴, 김종문 단장 직무 배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NC발 코로나 사태'로 사상 초유 리그 중단
박민우 국가대표 사퇴, 김종문 단장 직무 배제

방역 수칙을 위반한 부적절한 사적 모임이 부른 후폭풍이 거셉니다. 선수 4명(박민우, 이명기, 권희동, 박석민)과 지인 2명이 한 방에 모여 술을 마신 자리에서 코로나가 퍼져나갔죠. 이런 NC 발 코로나가 프로야구를 멈춰 세운 데 이어 이번엔 국가대표 엔트리까지 바꿀 전망입니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박민우가 2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스프링캠프 훈련을 마치고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프로야구 NC 다이노스 박민우가 2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스프링캠프 훈련을 마치고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늘 NC는 "박민우가 이번 상황에 대한 책임과 현재 부상(손가락)을 이유로 올림픽 국가대표팀 자격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는 보도자료를 내놨습니다. 또, 사실관계가 명확해질 때까지 김종문 단장의 직무를 배제하기로 결정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모임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NC 박석민은 "변명보다는 합당한 처분을 기다리겠다"며 "항간에 떠도는 부도덕한 상황은 없었다고 넷 모두의 선수 생활을 걸고 말씀드린다. 팀과 리그, 타 구단 관계자와 무엇보다 야구팬들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내놓았습니다.

2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와 두산의 경기. 9회초 2사 NC 박석민이 1점 홈런을 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2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와 두산의 경기. 9회초 2사 NC 박석민이 1점 홈런을 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래는 박석민의 사과 전문입니다.

야구팬 여러분, 박석민입니다.

먼저 지난 며칠간 많은 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저를 포함해 일부 선수의 잘못으로 리그가 멈추는 상황이 벌어진 만큼 변명보다는 합당한 처분을 기다리는 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징계가 내려진다면 겸허히 받겠습니다. 다만 감염경로와 당시 상황에 대한 추측들만 커지고 있어 더 늦기 전에 이 부분만이라도 분명하게 밝히는 게 적절할 것으로 생각해 말씀드립니다.

지난 5일 월요일 밤 10시 넘어 서울 원정 숙소에 도착한 뒤 후배 3명(권희동 이명기 박민우)과 제 방에 모여 야식으로 떡볶이 등 분식을 시켰습니다. 이때 친분이 있는 지인이 숙소 앞에서 구단 버스를 보았다며 연락을 해왔습니다. 지인의 친구분이 저희 팬이라 반가운 마음에 전화했다고 했고, 그러면 안 됐는데 제가 “지금 동생들과 있으니 잠깐 같이 방에 들러 인사 나누자”고 했습니다. 지인은 예전부터 알고 지낸 분으로 같은 숙소에 투숙하고 있다고 하여 깊이 생각하지 않고 그만 불쑥 말이 앞서 버렸습니다. 방심이었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추가로 룸서비스로 시킨 치맥 세트를 함께 먹었습니다. 이때 치맥 세트로 같이 나온 맥주 세 병과 편의점에서 산 맥주 네 캔을 나눠 마셨습니다. 지인은 먼저 나갔고, 후배들은 개인 용무로 제 방을 왔다 갔다 했습니다. 그런데 목요일 오전 동석한 지인으로부터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즉시 구단에 관련 내용을 알렸고, 구단도 KBO에 바로 보고했다고 들었습니다.

이후 검사를 받고 저와 후배는 양성으로 판정돼 현재 센터에서 치료받고 있습니다. 코로나가 확산하는 엄정한 시국에 따로 모인 부분은 어떤 변명으로도 부족합니다. 경솔했습니다. 죄송합니다. 무분별하게 퍼지고 있는 소문 때문에 무고한 동료와 가족, 야구팬, 다른 구단 선수단과 관계자분이 고통을 겪는 걸 보며 제가 나서 사과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해 사과 말씀드립니다.

앞선 내용은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에서도 진술한 내용입니다. 여러 곳에서 역학조사 질문이 있어 당황했지만 묻는 내용에 사실대로 답했습니다. 위 내용 이외에 항간에 떠도는 부도덕한 상황이 없었다고 저희 넷 모두의 선수 생활을 걸고 말씀드립니다.

코로나 19의 확산으로 모두가 불편함을 참아가며 견디고 있는데 저의 경솔한 판단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제가 맏형으로 모범을 보여야 했는데 원인이 된데 부끄러운 마음을 감출 수 없습니다. 팀과 리그, 타 구단 관계자와 무엇보다 야구팬들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