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Y 치라" 이동훈 주장에…윤석열 "사실이면 선거 개입"

입력 2021-07-14 10:14 수정 2021-07-14 10: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가짜 수산업자' 김모 씨로부터 금품 등을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은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13일 오후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가짜 수산업자' 김모 씨로부터 금품 등을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은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13일 오후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동훈 전 윤석열 캠프 대변인(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여권 인사에게 회유를 받았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윤석열 캠프는 오늘(14일) 입장문을 통해 "아직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나 이것이 사실이라면, 헌법 가치를 무너뜨리는 '공작정치'이자, 수사권을 이용한 '선거 개입', '사법거래'"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이동훈의 구체적인 수사내용은 왜 6월 29일(윤 전 총장의 정치 참여 선언일) 에 갑자기 공개된 것인지 밝혀져야 한다"며 "철저한 진상규명과 관여된 사람들에 대한 엄정한 처벌을 요구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윤 전 총장 측은 JTBC와의 통화에서도 "이동훈 전 대변인이 말한 내용은 보도를 보고 알았고 여권 인사의 회유 내용에 대해서 전혀 알지 못했다"며 "국민의힘이 진상조사에 나선다고 하니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전 대변인은 어제(13일) 경찰 조사를 마친 뒤 취재진에게 "여권 쪽 사람이 Y(와이, 윤석열 전 총장으로 추정)를 치고 우리를 도우면 없던 일로 만들어주겠다고 했다. 경찰과도 조율이 됐다. 그런 식으로 이야기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은 곧바로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이 전 대변인 발언 직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충격적인 사안이다. 당 차원에서 즉각적인 진상규명에 착수하겠다"고 적었습니다.

윤 전 총장과 가까운 권성동 의원도 페이스북에 “주장이 사실이라면 전형적인 공작 정치이자 수사의 공정성과 독립성을 뒤흔드는 중대 사건”이라며 “여권의 정치 공작의 실체를 철저히 규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이준석 대표는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에서 “저희가 조사단을 꾸리든지 구체적인 행동을 하기 위해서는 이동훈 전 기자 측에서 상당한 정보를 제공해야 할 것"이라며 "그게 시작되지 않는다면 저희가 딱히 수사기관이 아니기 때문에 먼저 들어가 볼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여권 인사의 이름은 아니더라도 내용의 전모를 파악할 수 있는 더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