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델타 변이' 확산세 이스라엘 첫 3차 접종 '부스터샷'

입력 2021-07-13 08: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코로나 백신 접종률이 세계 최상위에 들지만 최근 델타 변이 확산으로 확진자가 급증한 이스라엘에서 2차 접종을 마쳐도 추가로 백신을 맞는 부스터샷을 면역 취약층을 대상으로 접종하겠다는 조치를 내렸는데요. 세계보건기구 WHO에서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많은 국가들에는 여전히 백신이 충분히 공급되지 못하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박지윤 기자입니다.

[기자]

현지시간 12일 이스라엘 매체 와이넷 홈페이지입니다.

이스라엘이 코로나 백신 3차 접종을 세계 최초로 시작하게 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특히 미국과 유럽보다도 앞서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화이자 측은 부스터 샷 필요성을 논의하기 위해 미국 식품의약국 관리와 면담한다고 밝혔습니다.

접종 6개월 뒤부터 면역 효과가 약해지기 때문에 3차 접종이 필요하다는 주장인데, 근거가 될 자료를 공개하진 않았습니다. 

이에 대해 미 정부는 "과학적으로 필요성이 입증돼야 부스터 샷을 준비할 수 있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이스라엘 보건부는 부스터 샷 접종 대상은 면역력이 손상된 성인들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반 국민도 3차 접종을 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백신 부자 나라들의 부스터 샷 움직임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 백신 접종을 시작도 하지 못 한 많은 나라들이 있는데, (일부 국가들은) 부스터 샷(3차 접종)을 하려는 움직임이 있습니다. 매우 실망스러운 일입니다.]

접종률이 낮은 저개발국가를 중심으로 확진자와 사망자가 폭증하는 상황에서 부자 나라들의 백신 독점을 우려한 겁니다. 

WHO는 코로나 백신 공동 구매 배분을 위한 프로젝트 코백스를 통해 백신이 세계 각 나라에 골고루 나누어질 수 있게 해달라고 다시 한번 촉구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송민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