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 '군함도 전시 왜곡' 망신…유네스코 "강한 유감"

입력 2021-07-13 08: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군함도가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될 당시에 일본이 한 약속은 역사를 인정하고 제대로 알리겠다는 것이었지만, 이후 지켜지지는 않았죠. 후속 조치를 왜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다면서 유네스코가 사실상의 경고를 했는데요. 강도 높은 표현인 강한 유감이라는 말을 썼습니다.

신진 기자입니다.

[기자]

"강제 노역 등 어두운 역사는 조명하지 않았다" "희생자 추모 기능도 없다"

유네스코가 공개한 보고서 내용입니다.

지난달 유네스코 조사단이 군함도 자료가 전시된 도쿄의 산업 유산 정보센터를 방문한 뒤 내린 결론입니다.

2015년 군함도가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될 당시 일본은 강제동원 역사를 인정했고, 제대로 알리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사토 구니/당시 주유네스코 일본대사 (2015년) : 많은 한국인 등이 본인 의사에 반해 동원된 뒤 가혹한 환경에서 강제노역한 사실을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문을 연 정보센터는 한국인에 대한 차별은 없었다는 증언을 소개하는 등 오히려 역사를 왜곡했다는 비판을 받았습니다.

유네스코 조사 결과도 이를 인정한 겁니다.

보고서를 바탕으로 작성된 결정문에는 일본 정부가 약속을 이행하지 않은 것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국제기구 문안에 이처럼 강도 높은 표현이 등장하는 건 이례적입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충실히 약속을 지켰다는 일본의 주장이 틀렸다는 것을 국제사회가 명시적으로 확인한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번 결정문은 오는 16일부터 온라인으로 열리는 44회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채택될 예정입니다.

규정에 따라 일본은 내년 12월까지 후속 조치 이행 보고서를 내야 합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일본이 구체적이고 성실한 이행조치를 내놓지 않을 경우 더 강력한 압박이 가해질 것"이라고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