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줄줄이 예비후보 등록…'D-240' 대선 레이스 개막

입력 2021-07-12 20:19 수정 2021-07-12 20: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내년 대통령 선거로 가는 일정이 사실상 오늘(12일) 시작됐습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예비후보 등록을 받기 시작했는데 여권에선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총리가 야권에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유승민 전 의원이 첫날 접수를 마쳤습니다.

최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오늘부터 제20대 대통령선거의 예비후보자 등록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유력주자들 중에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가장 먼저 오전에 등록을 마쳤습니다.

대리인 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을 통해섭니다.

[이석준/전 국무조정실장 : 작지만 효율적인 캠프를 구성하겠다는 후보자의 생각에 따라…]

윤 전 총장은 등록 직후 "국민이 주인인 나라를 만들겠다"는 메시지를 내놨고, 이어 서울 용산에서 자영업자를 만나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들었습니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도 오전에 예비후보 등록을 한 뒤 시대의 문제를 해결하는 유능한 대통령이 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민주당에서는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총리가 역시 대리인을 통해 예비후보등록을 했습니다.

어제 예비경선을 통해 본경선 후보 6명을 추린 민주당은 본격적인 후보 뽑기에 돌입하게 됩니다.

분위기가 달아오르면서 지난 9일과 10일에 실시한 여론조사에선 윤 전 총장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오차범위 내 접전인 가운데 이낙연 전 대표도 지지율이 올라 당내에서 이 지사를 바짝 추격 중인 걸로 집계됐습니다.

[이낙연/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 : 여론조사 결과가 가파르게 저희가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는 것…]

야권의 또 다른 대선주자로 꼽히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후보등록은 하지 않았지만, 대선 출마 의사는 분명히 했습니다.

[최재형/전 감사원장 : '윤석열 전 총장의 대안이다' 뭐 이렇게 말씀하시는 분들이 사실은 있어요. 그러나 저는 저 자체로 평가받고 싶고.]

최 전 원장은 국민의힘 김영우 전 의원 등도 영입해 사실상 캠프 운영에 돌입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영익)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