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문대통령 방일 '성과 전제' 재확인…일본 태도변화 압박

입력 2021-07-11 16:52

일본, '단시간·형식적 회담' 고수시 방일 물건너갈 수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본, '단시간·형식적 회담' 고수시 방일 물건너갈 수도

청와대, 문대통령 방일 '성과 전제' 재확인…일본 태도변화 압박


도쿄올림픽 개막이 10여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방문을 둘러싼 물밑 협상이 가속화할 전망이다.

청와대는 오는 23일 도쿄올림픽 개막식을 계기로 한 문 대통령의 방일, 나아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와의 첫 회담에 대해 "마지막까지 열린 자세로 임하고 있다"며 가능성을 열어놓은 상태다.

그러나 시간이 흐를수록 문 대통령의 방일 가능성은 점점 낮아지는 양상이다.

원인으로는 한일 정상회담 성격을 둘러싼 한일 양국의 시각차가 가장 크다. 청와대는 실질적인 정상회담, 나아가 일정한 성과가 예견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11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우리는 그동안 문 대통령의 방일과 관련해 정상회담과 성과, 두 가지 조건을 얘기해 왔다"며 "무엇보다 성과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과거사 문제,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문제 등의 현안을 정상회담 의제로 올려 양국 정상이 깊이 있게 논의할 장이 마련돼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일본은 '형식적인 정상회담'에 무게를 싣고 있다.

일본 교도통신은 정상회담 성사 시 스가 총리가 각국 주요 인물과 만나야 하므로 문 대통령을 포함해 '1인당 15분 정도의 회담'이 될지 모른다는 총리관저 소식통의 발언을 소개했다.

일본 정부 소식통은 "역사 문제를 둘러싼 일본의 원칙적 입장을 전달할 가능성이 있지만 뭔가를 협의·교섭하는 자리는 되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의례적인 정상회담을 시사한 것이다.

결국 주요 현안에 대한 한국의 대책 제시를 요구하면서 실질적인 정상회담을 피하는 듯한 일본의 태도가 변하지 않는다면 문 대통령의 방일은 물 건너갈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일본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무관중 경기가 예고된 가운데 주요 외국 정상 중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만이 참석을 공식화하는 등 벌써부터 흥행에 비상등이 켜진 상태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