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와도 고민, 안 와도 고민' 문 여는 해수욕장 대책은?

입력 2021-07-09 20:28 수정 2021-07-09 22: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4차 대유행의 위기 속에서 강원도 해수욕장들이 하나둘 문을 열기 시작했습니다. 지난해보다 방문객이 늘 걸로 전망이 됩니다. 그래서 여러 방역 대책이 나왔습니다. 열이 나는 환자를 찾으려고 드론과 로봇을 투입하는 지역도 있습니다.

조승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파도를 타고, 헤엄을 칩니다.

한 여름 바다에선 무더위도 즐겁습니다.

[강성희/충남 당진시 : 아무래도 여름에는 바다가 최고 아닐까요.]

오늘(9일) 양양 낙산을 시작으로, 강원지역 해수욕장이 문을 열기 시작했습니다.

다음 주까지 82곳이 차례로 문을 엽니다.

개장 첫날 해수욕장은 평일이라 사람이 적었습니다.

하지만 이달말쯤 부턴 방문객이 늘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강원지역 해수욕장을 찾은 사람은 1년 전보다 80% 줄었습니다.

그래서 바닷가 상인들은 올해 거는 기대가 큽니다.

[김정남/강원 양양군 낙산해수욕장 인근 상인 : 작년에는 비도 많이 오고 진짜 너무 힘들었는데 올해는 많이 손님들이 오실 것으로 예상하고…]

그런데 걱정도 많습니다.

지금 수도권의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은 2~3주 뒤면 강원도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큽니다.

바다를 주로 찾는 젊은 층의 감염이 많은 것도 문젭니다.

해수욕장 방역 대책이 중요합니다.

직접 와 보니 입장부터 쉽지 않습니다.

지정된 입구에서 마스크 착용과 발열 여부를 확인합니다.

그러고 난 뒤 해수욕장마다 부여된 안심콜 번호로 전화를 겁니다.

이렇게 방문 등록을 마치고 나면 안심밴드를 손목에 차고 안으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경포와 낙산 등 대형 해수욕장에선 야간에 백사장에서 음식을 먹거나 술을 마실 수 없습니다.

발열환자를 찾는데 드론에 로봇까지 투입하는 지자체도 있습니다.

하지만 사람이 몰리면 이 정도로 충분할 지는 의문입니다.

[김춘애/경기 김포시 : 노력을 많이 하시겠지만, 또 일부는 막무가내로 나가지 않으실까 그런 생각도 있어요.]

방역당국은 결국 개개인이 방역 수칙을 지키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합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