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취재썰] 김현미 전 장관의 '(내) 집 값 꼭 잡겠다?'…그의 집과 농지를 가봤습니다

입력 2021-07-11 09:00 수정 2021-07-16 14: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현미 전 국토교통부 장관 남편의 소유였다가, 3년여 전 정부의 '고위 공직자 1가구 1주택' 방침에 따라 팔린 집이 있습니다. 두 차례 거래가 이뤄졌는데, 집을 산 사람은 김 전 장관의 동생들이었습니다.       

김 전 장관은 남편이 여전히 전세로 이 집을 쓰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명의신탁'이 아닌지 역시 따져볼 필요가 있습니다. JTBC가 김 전 장관의 집과 농지를 가봤습니다.

더 다양한 소식은 유튜브 채널 JTBC Planet (https://url.kr/4si8t1)에서 만나보세요!
■ 뉴스의 경계를 넘어 새로운 행성을 만나다. 뉴미디어 행성 '젯플'에서 만나는 쉬운 뉴스, 그 이상의 이야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