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4단계 따른 피해지원 늘려야"…추경 재편 목소리 커져

입력 2021-07-09 16:24 수정 2021-07-09 16: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오는 12일부터 최고 수위인 4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국회가 2차 추경안 심사 과정에서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9일 오전 전남 해남군 현산면 초호리 시설하우스를 찾아 집중호우 피해 상황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출처=연합뉴스〉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9일 오전 전남 해남군 현산면 초호리 시설하우스를 찾아 집중호우 피해 상황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출처=연합뉴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오늘(9일) 페이스북에서 "바뀐 상황에 맞게 추경의 기조 역시 재편돼야 한다"며 "피해지원에 더 큰 비중을 둬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소상공인과 특수고용 노동자 등 고용 취약계층의 피해지원을 확대하고, 맞벌이 부부를 위해 긴급돌봄지원을 추가로 편성하고, 원격수업을 하는 학생들에게 태블릿PC를 대여하는 등 디지털 안전망 구축을 검토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9일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하는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의 모습9일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하는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의 모습
정의당은 "사실상 사회적 멈춤 단계인 '셧다운'에 돌입하게 되는 것"이라며 "셧다운에 대비한 비상대책에 쓰일 수 있도록 추경안을 전면 재검토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9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송영길 대표 〈출처=연합뉴스〉9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송영길 대표 〈출처=연합뉴스〉
민주당에서는 33조 규모인 2차 추경안이 증액될 가능성도 거론됩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오늘 오전 최고위에서 "최근의 변화되는 상황과 세수 상황들을 점검해서 가능한 많은 국민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논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피해가 더 커질 소상공인에 대한 손실보상, 이들에 대한 피해보상 등 지원 금액이 대폭 증액돼야 한다"고 했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