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시, 광화문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통보…유족 반발

입력 2021-07-09 16:16 수정 2021-07-09 18:24

서울시 "설치 때부터 한시 운영 합의", 유족 "대안 없는 세월호 지우기"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울시 "설치 때부터 한시 운영 합의", 유족 "대안 없는 세월호 지우기"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돼있는 세월호 기억공간 전시관 〈사진=4.16연대〉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돼있는 세월호 기억공간 전시관 〈사진=4.16연대〉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위해 '세월호 기억공간'을 철수하겠다고 통보하자 유족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서울시와 4·16연대 등에 따르면 시는 오는 25일까지 세월호 기억공간 내부의 사진·물품을 철수하고 공간을 철거해달라고 유족 등에 통보했습니다.

기억공간은 박원순 전 시장 때인 2019년 4월 처음 설치됐습니다.

그 때부터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가 시작될 때까지만 한시 운영하기로 했다는 것이 서울시 설명입니다.

새롭게 만들어질 광장 지상은 시민들이 걷기 좋은 '보행광장'으로 조성될 계획이라 구조물을 두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이 때문에 서울시는 지난해 7월부터 재구조화 공사를 위한 기억공간 이전에 대해 논의를 요청했습니다.

이후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4.16연대, 4.16재단 등이 다 함께 '세월호 기억공간 TF'를 꾸렸습니다. 서울시와 7차례 면담이 진행됐지만 양 측은 입장을 좁히지 못했습니다.

세월호 유족 측은 공사 기간 동안 다른 곳으로 기억공간을 옮길 수 있지만, 공사가 끝나면 다시 광장에 기억공간을 설치할 수 있게 해달란 입장입니다.

광장 재구조화 취지에 맞게 위치는 충분히 협의할 수 있는데, 서울시가 별다른 대안 없이 기존 방침에 따라 철거를 통보했다는 것입니다.

4.16 연대 측은 "이 같은 방식은 세월호 지우기라 판단된다"고 비판했습니다.

서울시는 유족 측 반발에 광장 조성 이후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는 식수나 표지석 설치를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유족들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