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에릭센 위해 뭉친 덴마크…29년 만에 유로 4강 올라

입력 2021-07-05 09:00 수정 2021-07-05 09: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유럽축구선수권대회 유로 2020 준결승에 오른 4개 나라가 확정됐는데 팀이 하나로 뭉쳐서 탈락 위기를 떨쳐내 버린 덴마크가 눈에 띕니다. 남미축구대회인 코파 아메리카의 4강 대진표도 나왔습니다.

최하은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그라운드에 펼쳐진 커다란 유니폼, 상대 팀이 건네는 선물에도 에릭센의 이름이 새겨졌습니다.

쓰러진 동료를 기억하며 똘똘 뭉친 덴마크는 일찌감치 주도권을 잡았습니다.

전반 5분 만에 코너킥 기회를 살려 델라니가 머리로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전반 종료 전 추가골로 달아났고, 안정적인 수비로 체코의 반격을 막아냈습니다.

29년 만에 오른 유로 대회 4강.

위기를 딛고 다 함께 일궈낸 성과에 선수들은 뜨거운 눈물을 쏟았고, 팬들은 열광했습니다.

[카스퍼 휼만트/덴마크 감독 : 항상 에릭센이 함께 있다고 생각합니다. 함께 웸블리 구장으로 갈 것이고요.]

잉글랜드는 골 감각을 되찾은 케인을 앞세워 25년 만에 준결승에 올랐습니다.

경기 시작 4분 만에 골문을 열었고, 후반 머리로 또 한 골을 더했습니다.

잉글랜드는 세트피스 기회마다 정확한 헤딩골로 4대 0 대승을 거뒀습니다.

홈구장 웸블리에서 덴마크와 결승 진출을 놓고 맞붙습니다.

코파아메리카에선 메시의 원맨쇼가 그라운드를 수놓았습니다.

번뜩이는 패스로 두 골을 도왔고, 후반 추가시간엔 직접 골문을 노렸습니다.

절묘한 왼발 프리킥 슛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으며 아르헨티나의 4강 진출을 이끌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