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독도=일본 땅 소개에 북한 "올림픽에 영토강탈 종목 생겼나"

입력 2021-06-30 15:50 수정 2021-06-30 17: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북한 대외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 캡처〉〈사진=북한 대외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 캡처〉
일본이 독도를 일본 땅이라고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지도에 소개한 가운데 북한이 일본을 향해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오늘(30일) 대외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일본은 도쿄올림픽에서 일본제국주의 상징으로 불리는 욱일기 사용을 고집해 나서는가 하면, 올림픽봉화이어달리기 행사를 소개하는 지도에 독도를 일본영토로 표기해 놓았다"며 "일본의 행태가 세인의 경악을 자아낸다"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이뿐만이 아니라 저들의 역대 금메달수상자들을 소개한 도쿄올림픽박물관이라는 곳에는 1936년 베를린올림픽경기대회 마라톤 금메달 수상자인 조선사람 손기정 선수를 맨 첫자리에 버젓이 올려놨다"며 "참으로 후안무치하기 짝이 없는 일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일본은 이번 올림픽에 욱일기 반입을 허용하는가 하면 성화봉송 지도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해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매체는 이런 사례들을 언급하며 "올림픽 기본 이념은 나라들 사이의 친선과 단결, 협조를 강화하고 신성한 체육발전을 통하여 세계평화와 사회적 진보를 이룩하는데 있다"고 지적하면서 "그러나 도쿄올림픽 전야에는 올림픽 이념은 어디가고 일본의 역사왜곡과 영토강탈 야망, 피묻은 침략역사에 대한 미화분식만이 배회하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도쿄올림픽 종목에는 남의 나라에 대한 영토강탈과 역사왜곡이라는 종목이 새로 추가되기라도 한 것이냐"며 "올림픽마저 불순한 정치적 야망실현에 악용하려드는 일본이야말로 오늘의 아시아판 나치범죄 국가라고 하겠다"고 비판했습니다.

끝으로 매체는 "일본이 지금처럼 영토강탈과 군국주의야망에 들떠 범죄의 역사를 계속 정당화하려든다면 도쿄올림픽은 자주와 정의를 지향하는 전세계 평화애호인민들의 강력한 항의와 지탄의 성토장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