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임용 1년 6개월 된 20대 소방관, 구조 중 화상 입고 순직

입력 2021-06-30 10:20 수정 2021-06-30 10: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노명래 소방사. [울산소방본부 제공] 노명래 소방사. [울산소방본부 제공]

울산 원도심 상가 화재를 진압하다가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된 20대 소방관이 안타깝게 숨졌습니다.

울산소방본부는 오늘(30일) 새벽 중부소방서 소속 노명래(29) 소방사가 부산 한 화상전문병원에서 치료 중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노 소방사는 지난 29일 오전 5시 5분께 울산 중구 성남동 한 3층짜리 상가 건물에서 불이 나자 구조를 위해 투입됐습니다.

건물 내부로 진입해 화재를 진압하고 인명을 수색하는 과정에서 갑자기 불길이 거세게 번졌고, 노 소방사 등 소방관 4명이 화상을 입었습니다.

 
29일 오전 울산시 중구 성남동 한 상가 건물에서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는 소방당국. [울산소방본부 제공] 29일 오전 울산시 중구 성남동 한 상가 건물에서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는 소방당국. [울산소방본부 제공]

다른 소방대원은 비교적 부상 정도가 가벼웠으나 노 소방사는 중상인 2도 화상으로, 화상전문병원에 이송돼 치료를 받아왔습니다.

노 소방사는 지난해 1월 구조 특채로 임용돼 화재 현장 등에서 인명 구조 업무를 수행해 왔습니다.

가족으로는 아내와 부모가 있습니다.

울산소방본부는 장례 절차와 영결식 등을 지원하고 1계급 특진을 추서할 계획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