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부장검사 수사에 '이동훈' 이름 등장…금품 준 회장과 친분

입력 2021-06-29 20:08 수정 2021-06-30 22:19

"일신상의 이유"…열흘 만에 윤석열 대변인직 사퇴
"이동훈, 국회의원에 회장 행사 관련 부탁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신상의 이유"…열흘 만에 윤석열 대변인직 사퇴
"이동훈, 국회의원에 회장 행사 관련 부탁도"

[앵커]

현직 부장검사가 '금품수수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단 소식 어제(28일) 전해드렸습니다. 저희가 이 사건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의외의 이름이 튀어나왔습니다. 얼마 전까지 윤석열 전 총장의 대변인이었던 이동훈 씨입니다. 이 전 대변인이 부장검사에게 금품을 줬다는 김모 회장과 가까운 사이였고 친분을 넘어 국회의원에게 이 업체 대표의 '행사 관련 부탁'까지 해줬단 증언이 나왔습니다.

먼저, 윤정민 기자입니다.

[기자]

현직 부장검사에게 금품을 준 걸로 지목된 김모 회장은 지난해 5월 생활체육 단체 회장에 취임했습니다.

취임식을 다룬 보도를 보면 당시 조선일보 논설위원이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동훈 전 대변인이 참석한 걸로 나옵니다.

JTBC 취재 결과 이 전 대변인은 김 회장을 국회의원에게도 소개해 준 걸로 파악됐습니다.

경북 지역을 지역구로 둔 한 국회의원은 "이 전 대변인이 김 회장이 추진하려는 지역 행사를 도와달라는 요청도 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회장이 구속됐다는 걸 알려준 것도 이 전 대변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전 대변인은 지난 20일 윤 전 총장의 대변인으로 임명된 지 열흘 만에 전격 사퇴했습니다.

당시, 일신상의 이유라고만 설명했습니다.

이 때문에 윤 전 총장의 메시지 전달 과정에서 빚어진 마찰 때문이라는 해석만 나왔습니다.

윤 전 총장 측은 "사퇴 당시 이 전 대변인이 구체적인 설명은 없었고 건강 상의 이유라고 해서 그렇게 알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취재진은 이 전 대변인에게 김모 회장과의 관계에 대해 묻기 위해 여러 차례 전화와 문자메시지를 보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부장검사의 금품수수 의혹의 단서를 김무성 전 의원의 형이 사기를 당한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확보한 걸로 파악됐습니다.

김 전 의원은 JTBC에 "김 회장은 그냥 아는 사이이고 형이 사기 피해를 입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부장검사 말고도 김 회장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사람이 더 있는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화면제공 : 점프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