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도심에 '드론 테러' 벌어진다면?…민관군 합동 대응훈련

입력 2021-06-29 21:08 수정 2021-06-29 22: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울 한복판에서 드론을 이용한 테러가 벌어지면 어떻게 될까요. 드론에 폭발물이나 화학가스를 설치한 '드론 테러'가 전세계적으로 늘고 있는데 여기에 대비한 훈련이 오늘(29일) 열렸습니다.

여도현 기자입니다.

[기자]

잠실 종합운동장 주차장에 무장테러범의 차가 총을 쏘며 빠르게 들어오고, 테러용 드론이 다가옵니다.

특공대가 안티 드론 장비인 '재밍건'을 쏘자 드론이 추락합니다.

드론의 전파를 방해해 떨어뜨리는 겁니다.

경찰과 소방은 현장을 통제하고 특공대는 폭발물을 찾아 제거합니다.

서울 한복판에서 자폭 드론 테러가 발생하는 상황을 대비한 훈련으로 민관군 6개 기관이 참여했습니다.

[신동일/서울청 대테러계장 : 드론이나 화생방 이용한 테러는 복합테러로 복합테러에 공동으로 대응하는 시스템을 구축해서…]

테러범의 인질극 상황에 대비한 훈련도 이뤄졌습니다.

여기선 수색드론이 등장합니다.

건물 안팎을 정찰하고 용의자와 인질에 대한 정보를 현장지휘부에 공유합니다.

경찰은 최근 전세계적으로 드론을 이용한 테러가 늘고 서울 내에서도 미확인 드론이 증가하고 있어 드론테러 대응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화면제공 : 서울경찰청)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