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국 비공개 소환…'김학의 불법 출금' 개입 여부 조사

입력 2021-06-23 20:25 수정 2021-06-24 14: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국 전 민정수석을, 어제(22일) 비공개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출국금지 과정에 조 전 수석이 개입했는지, 또 수사를 중단하도록 압력을 행사했는지를 조사했습니다.

김도훈 기자입니다.

[기자]

수원지검이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건 어제 오전 10시쯤이었습니다.

조사는 오후 7시까지 9시간 가량 진행됐습니다.

검찰은 조 전 수석이 2019년 3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불법 긴급 출국금지에 개입했는지 등을 중점적으로 조사했습니다.

같은 해 6월, 수원지검 안양지청이 사건을 수사하려하자 수사를 중단하라고 압력을 행사했는지도 확인 대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 전 수석의 이름은 불법 출금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 본부장, 그리고 수사외압 혐의를 받는 이규원 당시 대검 과거진상조사단 검사와 이성윤 서울고검장의 공소장에도 등장합니다.

검찰이 이른바 청와대 윗선으로 지목된 조 전 수석을 불러 조사하면서 이번 사건 공소장에 등장하는 주요 인물 대부분이 조사를 마쳤습니다.

앞으로 김학의 전 차관 출금 수사 지휘는 대검 형사부가 맡게 됩니다.

이 사건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문홍성 전 수원지검장이 이달 초 대검 반부패 강력부장으로 자리를 옮겼기 때문입니다.

기존처럼 더 이상 반부패강력부가 수사팀을 지휘 할 수 없게 된 겁니다.

이에 따라 그간 수사팀을 이끌던 수원고검장은 사건에서 손을 떼고 앞으로 신성식 신임 수원지검장이 대검 형사부 아래에서 수사팀을 지휘합니다.

지휘 라인이 바뀌면서 사건을 처음부터 다시 들여다봐야 하는 만큼 수사가 더디게 이뤄질 거란 우려도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