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마이웨이? 국민의힘 입당? 윤석열 '오락가락 메시지'

입력 2021-06-18 19:48 수정 2021-06-18 20: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요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쪽에서 나오는 '메시지'가 어지럽습니다. 어제(17일)는 '마이웨이'를 선언한 것 같았는데, 오늘 아침엔 대변인이 '국민의힘 입당은 당연하다'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몇 시간 뒤엔 또 "태산처럼 신중하게" 고민하겠다는 윤 전 총장의 발언이 공개됐습니다. 헷갈립니다.

채승기 기자입니다.

[기자]

[이동훈/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대변인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 (국민의힘 입당은 당연한 거로 제가 받아들여도 될까요?) 네, 그러셔도 될 것 같습니다.]

윤석열 전 총장의 대변인이 국민의힘 입당을 당연하다고 합니다.

어제 나온 "여야 협공에 대응하지 않고 내 갈 길만 가겠다"는 메시지와는 온도차가 큽니다.

더 오래 제3지대에 머무는 '마이웨이 선언'을 하는 듯하더니 입당을 기정사실화한 겁니다.

그런데 이 입장은 곧바로 또 바뀌었습니다.

윤 전 총장이 대변인을 통해 "입당은 민심투어 이후 판단하겠다"면서 "경거망동 않고 태산처럼 신중하게 행동하겠다"고 한 겁니다.

'전언 정치'의 한계라는 지적이 일자 오후에는 직접 인터뷰를 하기도 했습니다.

전화통화로 "지금 국민의힘 입당을 거론하는 건 국민에 대한 도리나 예의가 아니"라고 목소리를 낸 겁니다.

우여곡절 끝에 입당에 대한 결정은 멀리 미뤄놓은 윤 전 총장, 정치 선언 일정은 이달 내로 사실상 못 박았습니다.

[이동훈/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대변인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 날짜는 아마 27일 검토했는데 그날이 이제 일요일입니다. 그래서 실무적인 문제가 있다 보니까 사정이…일정이 좀 늦춰지고 있어요.]

이에 따라 정치선언 이후 짧게는 1주일 정도 '민심투어'를 하고 입당 문제는 다음달 중순께나 결정할 걸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잠재적 야권 대선주자로 꼽혀온 최재형 감사원장도 오늘 국회에 출석해 조만간 출마여부를 밝히겠다고 했습니다.

[최재형/감사원장 : 저의 거취, 또는 뭐 제가 어떤 다른 역할을 해야 하지 않느냐. 이런 부분에 대해서 언론이나 정치권에서 많은 소문과 억측이 있는 것 잘 알고 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제 생각을 정리해서 조만간…]

(영상디자인 : 유정배)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