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석열 "여야 협공 무대응"…'검증 예고·입당 압박' 겨냥

입력 2021-06-18 07: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야권의 유력한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여야의 협공에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민주당 지도부가 "윤석열 X 파일이 있다"며 검증을 예고하고, 국민의힘은 윤 전 총장의 입당을 압박하는 상황에서 나온 메시지입니다. 자신의 갈 길만 가겠다는 것인데, 전방위 파상 공세와 검증을 최대한 피하려는 의도로도 분석됩니다.

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동훈 대변인을 통해 메시지를 냈습니다.

"여야의 협공에 일절 대응하지 않겠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또 "국민을 통합해 국가적 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 큰 정치만 생각하겠다"며 "내 길만 가겠다. 내 할 일만 하겠다"고도 했습니다.

[이동훈/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대변인 (어제, JTBC '정치부회의') : 제가 압도적인 정권교체라는 표현을 썼더니 오늘(17일) 여야가 마치 협공하는 모양새인데 왜 그런지는 제가 이해는 합니다. 하지만 윤 총장은 본인이 생각하는 대로, 국민이 가리키는 대로 뚜벅뚜벅 걸어갈 겁니다.]

여권을 향해선, 민주당 지도부가 이른바 'X파일'까지 거론하며 윤 전 총장에 대한 검증을 벼르고 있는 것을 겨냥했습니다.

[송영길/더불어민주당 대표 (지난 5월 25일 / 화면출처:유튜브 '시사타파TV') : 윤석열의 수많은 윤우진부터 사건에 대한 파일들을 다 지금 차곡차곡 준비를 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리고…]

또 국민의힘에서 거세지고 있는 입당 압박에 대해 불편함도 드러냈습니다.

[이동훈/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대변인 (어제, JTBC '정치부회의') : 윤 총장은 이런 것에 일일이 대꾸하지 않습니다. 대변인 자격으로 입장을 낸 겁니다. 이준석 대표에게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한마디만 하겠습니다.]

이런 윤 전 총장의 메시지가 알려지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일단 자세를 낮췄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저는 윤석열 총장이나 잠재적인 우리 당에, 야권에 대선주자가 될 수 있는 분들과의 이견이 자주 노출되는 것은 최대한 피하려고 합니다.]

이런 가운데 야권에선 최재형 감사원장의 출마설도 커지고 있습니다.

최 원장의 한 측근은 JTBC에 "이달 중에는 출마든 불출마든 결심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 원장은 오늘(1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합니다.

(영상디자인 : 황수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