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용인 개발 비리'…경기경찰 간부도 특혜 정황

입력 2021-06-17 20:40 수정 2021-06-17 21: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저희가 연속으로 보도해드리고 있는 용인 부동산 개발 비리 소식입니다. 인허가권을 쥔 용인시 공무원과 전임 구청장이 사기 업체와 수상한 부동산 거래를 한 의혹을 전해드렸는데요. 저희가 취재를 더 해 보니 경기도의 경찰 간부도 집과 땅을 넘겨받은 걸 비롯해서 특혜를 받은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강신후 기자입니다.

[기자]

사기 분양 논란이 일고 있는 용인의 M사 타운하우스입니다.

땅을 팔고 돈을 못 받거나 집을 샀는데 등기 이전을 못한 피해자가 10명이 넘습니다.

반면 관련된 사람 가운데 공무원들은 모두 피해는 커녕 이익을 봤습니다.

용인시의 인허가 담당공무원과 전 기흥구청장입니다.

그런데 JTBC 취재 결과 특혜 의심이 가는 공무원이 또 나왔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 소속의 경찰 간부인 S경감입니다.

S경감은 M사로부터 타운하우스 개발에 투자하면 두배로 돌려주겠다는 약속을 받았습니다.

[M사 협력업체 관계자 : (M사 대표가 S경감에게) 1억5천만원 빌려주면 1년 후에 3억원을 주겠다.]

M사는 S경감에 투자원금을 보장하는 안전장치도 걸어줬습니다.

S경감이 M사 협력사 땅에 1억 5000만 원의 근저당을 걸도록 해준 겁니다.

이뿐만 아닙니다.

S경감은 M사로부터 총 7억 원대의 집과 땅을 넘겨받았습니다.

피해자가 속출하고 있는 타운하우스 단지입니다.

이 경찰관은 뒤로 보이는 3층 단독주택을 문제가 되고 있는 개발업체로부터 최근 넘겨받았습니다.

등기상 집을 판 사람은 M사 협력업체직원인데 집 값을 받았는지 물었습니다.

[M사 협력업체 직원 : (M사 대표가) 갑자기 집을 넘겨줘야 된다고 해가지고…]

한푼도 안 받았단 겁니다.

하지만 S 경감은 집과 토지 값을 지불했다고 주장하며 입금내역을 보내왔습니다.

집값과 땅값을 합치면 7억 1천만 원.

보낸 돈을 다 합치니 3억 9천만 원입니다.

3억 2천만 원이 빕니다.

비는 금액에 대해 다시 물었습니다.

[S씨/경기남부경찰청 경감 : 가만있어봐요. 내가 계산을 해봐야 할 거 같은데…]

그나마 보냈다는 3억 8000만 원도 매도자나 M사 관계자에 보낸건지 실체가 불분명합니다.

돈을 떼인 다른 투자자들과 달리 S경감은 투자금 1억 5000만 원도 그대로 돌려받았습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