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정은, '식량 부족' 이례적 인정…북한 농촌 모습 포착

입력 2021-06-16 20:43 수정 2021-06-17 13: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식량 부족을 인정하며, 올해 농사의 중요성을 말했습니다. 이례적인 일입니다. 저희 취재진이 황해북도 개풍군의 농촌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소가 달구지를 끌고 깃발로 일꾼들을 독려하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신진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16일) 오후 황해북도 개풍군 풍경입니다.

농번기를 맞은 일꾼들이 모내기에 한창입니다.

소달구지도 쉴 새 없이 짐을 나릅니다.

농삿일을 독려하기 위해 깃발도 논두렁에 꽂아놓았습니다.

어제부터 열린 노동당 8기 3차 전원회의에서 김정은 위원장도 식량 부족을 솔직하게 인정했습니다.

[조선중앙TV : 지난해의 태풍 피해로 알곡 생산 계획을 미달한 것으로 하여 현재 인민들의 식량 형편이 긴장해지고(어려워지고) 있다고 하시면서…]

그러면서 "농사를 잘 짓는 게 최우선 과업"이라고 했습니다.

[조선중앙TV : (김정은 위원장은) 전 당적, 전 국가적인 힘을 농사에 총집중하는 것이 절실하다고 말씀하시었습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식량의 대외 수급이 원활치 않은 점도 의식한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