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준석, 첫 일정 천안함·광주행…'여의도 문법' 깼다

입력 2021-06-15 07: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취임 이후 첫 번째 공식 외부 일정으로 서울이 아닌 대전국립현충원을 어제(14일) 찾았습니다. 천안함 희생 장병들을 추모하고 유가족들을 만났습니다. 정치인들이 각종 선거와 경선에서 승리하거나 높은 자리에 앉게 되면 관행적으로 서울현충원을 맨 처음 참배하던 것과 다른 것으로 '여의도 문법'을 깼다는 평가입니다. 이 대표는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사고 피해자 합동 분향소도 방문해 조문했습니다.

김태영 기자입니다.

[기자]

이준석 대표는 첫 일정으로 서울이 아닌 대전현충원 참배를 택했습니다.

정치권의 첫날 관행과는 다른 일정입니다.

이 대표는 그 이유로 '천안함'을 들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천안함 생존 장병이라든지 이런 분들에 대한 보훈 문제나 그런 문제가 아직까지 완벽하게 처리되지 않았기 때문에…]

이 대표는 천안함 피격과 연평도 포격의 희생자들 묘역을 찾아 참배했습니다.

보수진영이 핵심 가치로 여기는 '안보'를 강조했다는 의도가 읽히는 행보입니다.

이어 첫 민생현장 방문으로는 광주 건물 붕괴 희생자를 기리는 합동 분향소를 찾았습니다.

참사의 현장부터 찾은 거지만, 대표로서 처음 찾은 호남인 만큼 사과의 입장도 다시 밝혔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5·18 이후에 태어난 첫 세대에 어떤 (정당)대표로서 아픈 역사에는 항상 공감하고, 김종인 위원장 체제하에서 많은 반성을 했고 그 기조는 새로운 지도부에서도 이어질 것이다…]

첫날부터 보수와 호남 챙기기를 보여준 건데 이 대표 스스로는 이런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사실 저희가 지금 행하는 파격이라고 하는 것들은 새로움을 넘어 여의도의 새로운 표준이 되어야 합니다.]

이런 가운데 이 대표는 당직 인선을 놓고 고심 중입니다.

선출된 최고위원 4명 중 3명이 이미 여성인 상황, 하지만 이 대표는 대표가 뽑는 지명직 최고위원 자리에까지 당 밖 여성 전문가를 고려 중인 걸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이 대표는 수석 대변인으로도 초선 황보승희 의원을 내정한 바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이 대표가 '반페미니즘'으로 주목을 끌긴 했지만 당선 이후엔 다른 면모를 보인단 평가가 나옵니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최고위에 여성이 많다고 남성을 굳이 집어넣는 것도 역차별이란 취지로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