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천안함, 벼슬 아냐" 비난 글 올린 교사…전 함장, 고소

입력 2021-06-14 20:04 수정 2021-06-14 20: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울의 한 사립고등학교 교사가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에 대한 욕설이 섞인 비난의 글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렸습니다. 논란이 되자 해당 교사는 사과문을 올렸지만, 최 전 함장은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사가 한 일이기 때문에 그냥 넘어갈 수 없다면서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김나한 기자입니다.

[기자]

천안함이 폭침이라면 귀양을 갔어야 했다고 적혀 있습니다.

천안함은 벼슬도, 세월호도 아니라고도 합니다.

곳곳에 욕설이 섞여 있습니다.

서울 강남구 휘문고 교사 A씨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 입니다.

이 글을 본 휘문고 학생이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에게 알렸습니다.

최 전 함장이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글을 올렸고 논란은 커졌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A씨를 영원히 교단에 설 수 없게 해달라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한창 공부하는 아이들에게 저런 말을 하는 교사가 수업을 한다는게 소름끼친다고 했습니다.

서울교육청 게시판에도 비슷한 청원이 올라왔습니다.

A씨는 결국 사과문 두 번 올린 뒤 계정을 닫았습니다.

최 전 함장은 오늘(14일) A씨를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최원일/전 천안함 함장 : 그런 글을 하도 많이 봐서 그러려니 했는데 욕이 적혀 있어서 충격받았죠.]

A씨가 연락이 왔었지만 선처는 없다고 못박았습니다.

[최원일/전 천안함 함장 : 이분이 학생을 가르치는 교사이기 때문에 한 겁니다. 인성적으로 욕을 하는 교사한테 배우면 안 된다고 생각해서…]

휘문고는 A씨를 담임업무에서 배제했습니다.

그리고 "정해진 절차대로 엄정하게 조치하겠다"며 "교사들도 신중하게 언어를 쓰도록 주의를 주겠다"고 밝혔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