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홍콩·대만 건든 G7에 심기 불편한 중국…"내정 간섭" 반발

입력 2021-06-14 17:42

주영 중국대사관 대변인 명의 성명
"홍콩·대만 언급, 사실 왜곡" 비난
"코로나 기원조사 정치 이용 말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주영 중국대사관 대변인 명의 성명
"홍콩·대만 언급, 사실 왜곡" 비난
"코로나 기원조사 정치 이용 말라"

현지 시간 12일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왼쪽부터)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현지 시간 12일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왼쪽부터)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주요 7개국(G7)이 공동성명에서 홍콩 민주화 세력 탄압과 신장위구르 자치구 소수민족 강제노역, 대만 문제 등을 거론하며 공세를 펼치자 중국이 반발했습니다.

현지 시간 14일 주영 중국대사관은 대변인 명의로 낸 성명을 통해 "G7 공동성명 가운데 신장 위구르자치구와 홍콩, 대만 문제 언급은 근거 없는 비난"이라며 "G7은 중국을 음해했고 내정을 간섭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이는 국제관계 기본준칙을 심각하게 위반한 것이며 미국을 포함한 소수 국가의 음흉한 속셈을 보여줬다"고 덧붙였습니다.

주영 중국대사관은 먼저 신장위구르 탄압과 관련해 설명했습니다. 대사관은 "G7은 신장 관련 문제를 이용해 정치적 조작에 관여하고 있다"며 "우리는 내정간섭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중국 정부는 신장에 있는 모든 민족을 포함한 중국인의 행복을 위해 노력하고 법에 따라 모든 민족의 인권과 기본적 자유를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사람들이 평화롭고 만족스럽게 살고 일하는 것은 우리의 끊임없는 노력 때문"이라며 "신장 지역 기대수명은 60여 년 전 30대에서 72세로 늘었고 지난 4년간 테러 사건도 없었을뿐더러 주민 300만 명이 빈곤에서 벗어났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주영 중국대사관 홈페이지 캡처〉〈사진=주영 중국대사관 홈페이지 캡처〉
홍콩과 관련해서는 "홍콩의 번영 및 안정을 지키겠다는 중국의 다짐은 확고하다"면서 "중국은 '중영 공동 선언'이 아닌 중국 헌법과 홍콩 기본법에 따라 홍콩을 통치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홍콩이 중국으로 반환된 지 24년이 지났다. 국제법과 국제관계 기본 규범을 준수하고 현실을 직시하라"며 "홍콩 문제와 중국 내정에 대한 개입을 중단하라"고 경고했습니다.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촉구하는 G7의 성명에 대해선 "전 세계에 중국은 단 하나뿐이고 대만은 중국 영토에서 양도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했습니다.

대사관은 "대만 문제는 중국의 핵심 이익과 관련이 있고 외부 세력 개입을 허용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평화적 통일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지만 우리는 어떤 형태로든 '대만 독립'의 여지를 남겨두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대만 독립의 오만함을 불러일으키는 모든 종류의 말과 행동을 즉시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코로나19 기원 조사 요구와 관련해선 "기원 조사 작업은 정치화되어선 안 된다"고 비판하며 "미국과 그 외 나라 정치인들은 사실과 과학을 무시하고 전문가 보고서의 결론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부정한다"고 꼬집었습니다.

이어 "이는 과학 정신에서 벗어난 전형적인 정치 조작"이라며 "중국은 계속해서 기원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고 추적 작업은 글로벌 관점을 기반으로 여러 국가에서 수행돼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