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국의 귀환'…G7 공동성명, 중국 견제·북에 대화 촉구

입력 2021-06-14 07:41 수정 2021-06-14 10: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를 통해 미국의 귀환을 국제 사회에 공식적으로 알렸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견제를 주도했습니다. G7 공동 성명에는 중국 신장의 인권과 홍콩의 자치권, 대만해협 문제 등이 처음으로 담겼습니다. 북한에 대화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성명에 반영됐습니다.

워싱턴에서 김필규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주요 7개국 정상회의서 "미국이 돌아왔다"고 선언한 바이든 대통령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중국을 겨냥했습니다.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 우리는 대결 상황에 있습니다. 꼭 중국하고만 그런 게 아니라 전 세계 독재국가들과 그렇습니다.]

주요 7개국 정상들은 폐막 성명에서 중국 신장 자치구와 홍콩에서의 인권 탄압을 비판했습니다.

대만해협에서 긴장을 높이는 일방적인 행위를 반대한다고도 했습니다.

중국의 거대 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에 대응해 '더 나은 세계 재건', B3W라는 글로벌 인프라 투자 계획도 내놨습니다.

[보리스 존슨/영국 총리 : 우리는 다함께 다시 더 잘 재건하게 될 것입니다. 더 친환경적이고, 더 공정하며, 더 평등하게 할 것입니다.]

세계보건기구에 코로나19 기원의 재조사를 촉구한 것도 중국에 대한 압박입니다.

한편 G7 정상들은 미국의 대북 정책을 환영하면서 북한의 대화와 관여를 촉구했고, 스가 일본 총리에겐 도쿄올림픽 개최에 대한 지지를 밝혔습니다.

중국은 영국 주재 대사관을 통해 "작은 그룹의 나라들이 글로벌한 결정을 지시하는 시기는 오래전에 끝났다"며 G7 회의를 비판했습니다.

인권과 대만, 코로나19 등 동맹과 함께 중국이 민감해하는 문제를 모두 정조준하면서 바이든식 대중 압박이 본격화한 모습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