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6월 11일 (금) 뉴스룸 다시보기

입력 2021-06-11 21: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36세, 국회의원 경험이 없는 이준석 후보가 제1야당 국민의힘의 새 당대표로 뽑혔습니다. 헌정사상 처음으로 30대가 거대정당의 대표가 됐습니다. 득표율은 43.8%였습니다. '당원 선거인단' 투표에선 나경원 후보에 근소하게 뒤졌습니다. 하지만 '일반국민 여론조사'에서 60%에 가까운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면서 당 대표에 올랐습니다. 

관련기사

오늘의 주요뉴스 '36세·0선 당대표' 이준석 돌풍…한국 정치를 흔들다 [인터뷰] 이준석 "대선, 최우선 과제…'특정인'과의 소통 최대한 노출 자제" 문 대통령 "정치사 길이 남을 일"…민주당에선 '긴장감' 광주 붕괴건물 해체계획서…"계획부터 시공까지 엉터리" 붕괴 참사 보고도…다른 공사장서 또 '아래부터' 철거 합동분향소에 추모 발길…부상자 6명은 일반병실로 늦어진 부검 결정에…장례조차 편히 못치르는 유족들 조현아 집유 뒤…한진 법무팀, 대법원장 공관서 '만찬' '5살 뇌출혈' 학대 혐의 체포…"목말 태우다 떨어뜨려" "성희롱 피해" 구청 직원에…"계속 볼 사이니 넘어가자" 거리두기 3주 더 연장…공연장 '최대 4천명' 제한 완화 '남성 1300명 몸캠' 유포 김영준…마스크 쓴 채 "죄송" 경찰 "자일리톨 산 기록 없다"…'모기기피제 교사' 구속 고양시 고위직 "보도 안 하면 수천만원"…기자에 금품 제안 '관평원 유령청사' 4개 기관 수사…특공 취소도 검토 '특공' 혜택 받아놓고…'절반'은 세종시 떠나거나 퇴직 [밀착카메라] '막힘 없는' 자전거 도로?…10분도 못 가 "비켜요" '천만 접종' 환호 뒤…스러진 간호공무원 이한나 [단독] '민간 참여' 수사심의위, 열고 보니 사실상 들러리 부모 없이 5살 아이도…중남미 이민자들 '목숨 건 미국행' [구스뉴스] "내 인생에 군대는"…2021년 군인들의 목소리 [백브리핑] "이준석 업고 63빌딩 오른다"던 박종진…"지켜야죠" 크림반도 새긴 우크라이나 대표팀 유니폼…러시아 '발끈' [날씨] 대체로 맑은 주말…30도 내외 무더위 클로징 (BGM : 시가 될 이야기 - 신지훈)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