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세월호 특검, 해군 본부도 압수수색

입력 2021-06-11 16:32 수정 2021-06-11 18:08

반환점 도는 세월호 특검, 진상규명 속도 낼까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반환점 도는 세월호 특검, 진상규명 속도 낼까

지난달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S빌딩에 마련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특검 사무실에서 열린 현판식에서 이현주 특별검사가 현판을 제막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지난달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S빌딩에 마련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특검 사무실에서 열린 현판식에서 이현주 특별검사가 현판을 제막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당시 DVR(디지털 영상 저장장치) 조작 의혹 등을 수사 중인 이현주 세월호 특별검사팀이 이번 주 해군 본부와 해군 특전단을 압수수색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검팀은 영장을 발부받아 당시 DVR 관련 자료와 일지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압수수색에 대한 해군 관계자는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세월호 참사 유족들은 해경뿐만 아니라 해군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취해왔습니다. 지난 1월, 세월호 참사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재수사를 하고 활동을 종료한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은 해군에게 임의 제출 등 협조 요청을 통해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특검팀은 지난 7일에는 목포 해양경찰서와 서해해경청을 압수 수색을 한 것에 이어, 어제와 그제 이틀간 인천 연수구에 있는 해경 본청을 압수 수색을 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주요 수사 대상의 압수수색을 마무리한 세월호 특검은 확보한 자료의 분석이 끝나는 대로 의혹 관련자들을 소환해 조사할 계획입니다.

세월호 특검이 규명해야 할 핵심 의혹은 크게 두 가지입니다.

세월호 내부를 비추는 CCTV 데이터에 조작이 있었다는 것과, 해군과 해경이 저장장치인 DVR을 바다에서 건져 올리고 인수인계하는 과정에 조작이 있었단 의혹입니다. 이와 관련해 당시 정부가 적절하게 대응했는지도 수사 대상에 포함됩니다.

지난달 13일 출범한 세월호 특검은 오늘로 30일째를 맞았습니다. 반환점을 돌아 수사 기한을 앞으로 30일 남겨 두고 있는 특검팀이 반복되는 수사와 진상규명의 고리를 끊어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