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월드컵둥이가 월드컵 영웅에게…'추모 골' 바친 후배들

입력 2021-06-10 21:07 수정 2021-06-11 15: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월드컵둥이가 월드컵 영웅에게…'추모 골' 바친 후배들

[앵커]

추모로 시작한 경기는 환호로 끝났습니다. 국가대표 6번 유상철을 마지막으로 배웅한 날, 그라운드에서 선배이자 스승을 기린 후배들이 골 폭죽을 터뜨렸습니다. 2002년생 '월드컵둥이' 정상빈도 데뷔골을 신고했습니다.

최하은 기자입니다.

[기자]

< 대한민국 5:0 스리랑카|월드컵 2차 예선 (어제) >

관중석을 덮은 커다란 현수막, 경기장 전광판에도 벌써 그리운 얼굴이 흘렀습니다.

경기에 앞서 다같이 묵념으로 고 유상철 감독을 추모했고, 6분 동안 침묵으로 응원을 대신했습니다.

14분 만에 터진 첫 골의 기쁨도 하늘에서 지켜볼 선배에게 먼저 돌렸습니다.

머리로 떨궈준 공을 미끄러지며 밀어넣은 김신욱은 동료들과 묵묵히 '6번 유상철' 유니폼을 펼쳐 들었습니다.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더한 뒤에도 무릎을 꿇고 하늘을 바라봤습니다.

유상철의 투혼과 열정을 가슴에 품은 선수들은 밀집 수비에 나선 스리랑카 골문을 잇따라 열었습니다.

특히 기회를 얻은 새 얼굴들의 활약이 빛났습니다.

직전 경기 선발에서 한 명만 빼고 다 바꿨습니다.

정확한 크로스로 송민규는 A매치 첫 도움을, 합작한 이동경은 데뷔골을 기록했고, 2002년에 태어난 '월드컵둥이' 정상빈도 교체 투입 5분만에 침착한 마무리로 자신의 A매치 첫 골을 선보였습니다.

손흥민은 벤투 감독 부임이래 처음으로 벤치를 지켰고, 골잡이 황의조도 함께 휴식을 취했습니다.

그동안 보기 힘들었던 과감한 실험으로 만든 5대 0 승리, 선수 시절 2002년 월드컵에서 유 전 감독과 맞붙었던 벤투 감독도 이날의 결과를 고인에게 바쳤습니다.

[파울루 벤투/축구 대표팀 감독 : (좋은 곳에 가실 수 있게) 정말로 이 경기를 열심히, 진지하게 하고 (선수들이) 끝까지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주는 게 중요했다고 생각…]

4승 1무로 조1위를 지키며 사실상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지은 우리 대표팀은 사흘 뒤 레바논과 2차 예선 최종전을 치릅니다.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