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답으로 살펴본 '트래블버블'…"정해진 여행 외 단독 일정은 불허"

입력 2021-06-09 14:36 수정 2021-06-09 15: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JTBC 영상 캡처][JTBC 영상 캡처]

코로나 19 유행 상황이 안정된 일부 해외 국가로 여행할 수 있도록 하는 여행안전권역, 일명 '트래블버블' 제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방역신뢰국가'간 유전자증폭(PCR) 음성확인서·예방접종 증명서 제출 또는 도착 후 코로나19 검사 음성 판정을 통해 격리 면제 조치를 시행하는 방식입니다.

정부는 현재까지 싱가포르, 대만, 태국, 괌, 사이판 등 방역 신뢰 국가·지역과 트래블버블 추진 의사를 타진해왔으며, 이후 본격적인 합의를 거쳐 내달쯤부터 시행할 예정입니다.

우선은 단체 관광객을 대상으로 트래블버블을 시행하며, 이후 개인 여행객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할 전망입니다.

다음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9일 정례 브리핑에서 밝힌 트래블버블 관련 설명을 문답으로 정리한 내용입니다.

Q. 단체 여행객부터 트래블버블을 적용하는 이유는.
A. "단체여행객은 여행사에서 관리하는 여행객이다. 여행객의 백신접종 증명서 진위를 포함해 입국부터 출국까지 모든 동선에 대한 관리가 이뤄진다. 여행객들의 방역 상황을 점검·모니터링할 수 있는 별도 체계가 갖춰진 것이기 때문에 일반 해외 입국자와는 다른 방식을 적용한 것이다."


Q. 여행객들의 백신 접종 증명서 진위 검증 방안 있나.
A. "단체 여행을 주관하는 여행사에 트래블버블 적용 국가에서 온 여행객들의 예방접종증명서를 확인할 의무를 부여하기로 했다. 이는 여행객의 백신 접종 이력을 정부와 여행사가 교차 검증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또 여행 중에도 여행사가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관리하도록 하는 등 여행객 개인뿐만 아니라 여행사에도 이중으로 감독 의무를 부과할 방침이다."

Q. 가이드 외에 방역전담관리사도 동행해야 하나.
A. "트래블버블 지역의 관광상품을 여행사에서 개발하고 승인을 받을 경우에는 반드시 방역전담관리사를 지정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다만 가이드가 방역전담관리사를 병행할지, 가이드 외 별도의 방역전담관리사를 둘지에 대해서는 여행사와의 논의를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

Q. 단체여행은 몇 명까지 허용되는가.
A. "구체적으로 정해진 부분은 없다. 7월 중 시행을 목표로 추후 실무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Q. 트래블버블 대상국의 교민이 단체여행으로 국내 거주 가족을 만날 수 있나.
A. "트래블버블은 '여행' 목적만 허용하므로, 지정된 여행 동선 외의 다른 이동은 원칙적으로 허용하지 않는다."

Q. 미취학 아동 등 백신 접종 대상이 아닌 경우는 어떻게 되나.
A. "현재 예방접종 대상이 아닌 미취학 아동은 접종 증명서를 구비할 수 없어 트래블버블이 적용되지 않는다. 트래블버블은 아주 제한적인 경우에 해외여행을 허용한 것으로, 예방접종증명서를 가지고 있지 않다면 여행을 갈 수 없다."

Q. 추진 국가로 싱가포르·대만·태국··사이판 등이 선정된 이유는 무엇인가.
A. "트래블버블 추진 의사를 타진했을 때 비교적 빠르게 피드백이 온 국가다. 다만 적극성에는 차이가 있다. 대만의 경우는 최근 코로나19 상황이 안 좋은 상황이라는 점은 고려 중이다."

[JTBC 영상 캡처][JTBC 영상 캡처]

Q. 국제 관광이 확대되면 변이 바이러스의 해외 유입 위험도 증가하지 않나.
A. "국제 관광에 따른 변이 바이러스 유입 가능성은 상존한다. 다만 트래블버블에서는 방역적인 통제가 가능한 범위 내에서 제한적으로 국제 여행을 허용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상호 신뢰가 확보된 국가에서 온 여행객들의 예방접종증명서를 확인하고, 입국 시 진단검사를 시행하는 등 기존 방역 지침에 연계하면 변이 바이러스 유입도 충분히 관리할 수 있다."

Q. 상대국민이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지 않은 백신(시노팜·스푸트니크 V)을 접종한 경우에도 관광 목적 입국이 가능한가.
A. "양국의 백신 접종 상황 등을 보고 협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예컨대 싱가포르의 경우, 트래블버블 협약을 맺기 전 서로 어떤 백신까지 허용할지 실무적으로 논의가 필요하다. 싱가포르 같은 경우는 화이자와 모더나에 대해서만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