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회의원 때려잡고 면죄부"…'탈당 권유' 의원들 반발 계속

입력 2021-06-09 11:36 수정 2021-06-09 11:36

지도부 항의방문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지도부 항의방문도

〈YONHAP PHOTO-3174〉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 해명하는 김한정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국민권익위 전수조사 결과 부동산 불법거래 등 비위 의혹이 드러난 의원 12명 전원에 대해 자진탈당을 권유하기로 결정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의혹 대상에 오른 김한정 의원이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6.8       zjin@yna.co.kr/2021-06-08 16:11:03/ 〈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YONHAP PHOTO-3174〉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 해명하는 김한정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국민권익위 전수조사 결과 부동산 불법거래 등 비위 의혹이 드러난 의원 12명 전원에 대해 자진탈당을 권유하기로 결정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의혹 대상에 오른 김한정 의원이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6.8 zjin@yna.co.kr/2021-06-08 16:11:03/ 〈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에서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와 관련한 후폭풍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국민권익위원회 조사 결과에 따라 민주당 지도부는 12명 의원에 대해 자진 탈당을 권유하거나 출당 조치했지만, 일부 당사자들이 계속 반발하고 있는 겁니다.

먼저 김회재 의원은 오늘(9일) 지도부를 항의 방문했습니다. 송영길 대표를 직접 찾아가 항의의 뜻을 전한 겁니다. 이후 기자들과 만난 김 의원은 “잘못된 조사 결과를 전제로 내린 조치기 때문에 탈당 권유 철회를 요청했다”며 “지도부에서 최고위원회의에 참여하지 말라고 했다. 그래서 일부러 참여해 해명 자료를 전달하고 합당한 조처를 요구했다”고 말했습니다.

김한정 의원은 라디오에 출연해 자신의 억울함을 항변했습니다. 김 의원은 "저는 당 지도부 고충을 이해한다. 부동산 민심 악화로 LH 사태로 국민이 지금 분개하고 있는데 소속 국회의원들이 의혹 대상에 올랐다. 우리가 아무리 결백을 주장하고 조사를 해봐야 내로남불 안 믿어줄 거다. 그러니까 고육지책이다. 이 이야기 아닌가"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좋다. 그러면 그 고육지책을 하는 과정과 절차가 있는 것이다. 공당이고 민주정당이다. 그런 과정, 절차를 생략하고 떠넘기기 식으로 '미안하지만 일단 나가서 살아 돌아와라' 이건 당 지도부가 아니다"라며 "인권침해다. 절차적으로 문제가 있다. 그리고 이건 정치적인 고려"라고 주장했습니다.

김 의원은 "지금 부동산 문제는 국회의원 때려잡고 면죄부 받을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 문재인 정부 초기에 대통령 눈과 귀를 가리고 잘못된 정책을 만들고 의기양양했던 그 정책 책임자들 다 어디 갔나. 그 사람들 색출해서 조사해야 된다"고 말했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