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부동산 투기 의혹' 의원 12명…민주당 "당 나가달라"

입력 2021-06-08 19:43 수정 2021-06-08 19:48

우상호·윤미향·양이원영 의원 등 '실명' 자체 공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우상호·윤미향·양이원영 의원 등 '실명' 자체 공개

[앵커]

민주당이 오늘(8일) 소속 의원 12명에 대해 탈당 권유, 그러니까 '당을 나가달라고' 권고했습니다. 어제 국민권익위가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이 있다며 수사기관에 보낸 명단에 있는 의원들입니다. 업무상 비밀이용, 부동산 명의신탁, 농지법 위반 의혹 까지 의원들의 실명을 모두 공개했습니다.

먼저 황예린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오늘 오전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었습니다.

그러고는 4시간 쯤 뒤에야 국민권익위로부터 부동산 관련 의혹을 통보받은 의원 12명 모두에 대해 탈당 권유 조치를 결정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대상 의원들의 명단도 자연스럽게 공개됐는데,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이 있는 의원들은 김주영·김회재·문진석·윤미향 의원으로 4명이었습니다.

농지법 위반 의혹이 있는 의원은 양이원영·오영훈·윤재갑·김수흥·우상호 의원으로 한명 더 많았습니다.

이중 우상호·윤미향·오영훈·김수흥 의원은 기존에 언론 검증이나 당 감찰 과정에서 드러나지 않았다 이번에 추가된 이들입니다.

권익위가 어제 송부한 사례 중 가장 심각한 건 업무상 비밀을 부동산 투자에 이용했단 의혹.

여기에 해당되는 이들은 김한정·서영석·임종성 의원 3명이었습니다.

권익위가 어떤 부분을 특정한 것인진 알려지지 않은 상황입니다.

하지만 앞서 김한정 의원과 관련해선 부인과 처남이 지역구인 남양주의 3기 신도시인 왕숙지구 인근 땅을 쪼개기로 매입했단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또 임종성 의원에 대해선 국회의원 시절 누나 등 가족들이 쪼개기로 산 경기도 광주 땅이 한달 만에 개발 사업지가 됐다는 의혹이, 서영석 의원의 경우엔 경기도의원일 때 3기 신도시로 지정된 부천 대장지구 인근 땅을 매입했단 의혹이 나온 상태입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탈당 권유 조치를 결정한 뒤에도 발표를 한동안 미루며 막판 고심을 했지만, 결국 정리 쪽으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고용진/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지난 전당대회에서 모든 당대표 후보들이 이 문제에 엄정하게 대응할 것을 함께 공약하였고 오늘 최고위원회 논의를 거쳐 12명 대상자 전원에게 탈당을 권유하기로…]

다만 12명 중 비례대표인 양이원영과 윤미향 의원의 경우 탈당하면 의원직을 잃기 때문에 출당 절차를 밟기로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