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의료폐기물 소각장 증설 놓고 부산 기장 '시끌'

입력 2021-06-07 10:26

주거·상업·교육시설 밀집한 인구 8만 정관신도시에 위치
오규석 군수, 의료폐기물 변경허가 반대 11번째 1인 시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주거·상업·교육시설 밀집한 인구 8만 정관신도시에 위치
오규석 군수, 의료폐기물 변경허가 반대 11번째 1인 시위

인구 8만 2000명이 거주하는 부산 기장군 정관신도시 [사진=기장군청 제공]인구 8만 2000명이 거주하는 부산 기장군 정관신도시 [사진=기장군청 제공]
부산 기장군 정관읍 전경입니다.

기장군 인구가 17만 6000명 정도인데 이 정관신도시에만 8만명 넘는 주민들이 살고 있습니다.

요즘 이 정관신도시가 의료폐기물 소각장 증설 문제를 놓고 시끄럽습니다.

부산시와 기장군은 최근 정관읍 소재 의료폐기물소각업체가 낙동강유역환경청에 소각용량을 5배 늘릴 수 있도록 변경 신청을 해놓은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해당 소각장은 정관신도시와 맞닿아 있어 각종 악취로 주민들의 집단민원을 받아온 곳입니다.

반경 1km 안에 상업시설이 빼곡하고 초중고등학교도 들어서 있습니다.

기장군은 그동안 악취를 단속해 소각장에 2017년 1차례, 2018년 2차례 등 모두 3번의 악취배출 허용기준 초과에 따른 행정처분(개선 권고)을 내렸습니다.

최근에는 악취배출시설 신고 대상 지정·고시 처분 관련 행정소송에서 이기기도 했습니다.

이미 2만 3000명 넘는 주민들이 소각장 증설을 반대하는 서명에 동참했는데 그 수는 갈수록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그동안 여러 차례에 걸쳐 낙동강유역환경청장에게 면담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했습니다.

오 군수는 "해당 지역은 하루 50t 용량의 의료폐기물 소각시설이 들어올 수 없는 지역인데도 낙동강유역환경청에서는 기장군의 도시·군관리계획 변경 결정을 조건으로 하는 소각용량 증설 조건부 허가를 강행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11차례 1인 시위를 펼친 오규석 기장군수 [사진=기장군청 제공]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11차례 1인 시위를 펼친 오규석 기장군수 [사진=기장군청 제공]

오 군수는 지난 4월 1일부터 11번째 1인 시위를 벌였는데 낙동강유역환경청에서 소각장의 변경허가를 반려하는 시점까지 시위를 계속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지역 정치권과 주민들도 혐오시설인 소각장을 사람이 거주하지 않는 관외지역으로 아예 이전시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며 집단시위를 예고했습니다.

2005년 낙동강유역환경청의 허가를 받아 기장군 정관읍에 만들어진 의료폐기물 소각장은 부산에서 발생하는 의료폐기물의 30%를 처리하고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